[전자부품 전문 미디어 인사이트세미콘]

올해 전 세계 반도체 시장규모가 사상최대인 4111억달러(약 465조8100억원)을 기록하고 내년에는 이보다 4% 더 늘어난 4274억달러(약 484조2800억원)에 달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13일 시장조사업체 가트너는 올해 전 세계 반도체 시장이 전년 동기 대비 19.7% 늘어난 4111억달러를 기록한다고 발표했다. 이는 금융 위기 이후 회복세를 나타내며 31.8% 증가를 보인 2010년 이후 가장 뚜렷한 매출 증가세다.

존 에렌센 가트너 책임연구원은 “메모리가 반도체 시장 성장세를 꾸준히 견인하는 중이며 수요 공급 관계에 의한 가격 상승으로 2017년 메모리 시장 매출은 57% 늘어날 전망”이라며 “메모리 부족, 특히 D램 부족 현상이 반도체 매출을 한층 끌어올리고 있으며 이러한 강세가 비광학 센서, 아날로그, 디스크리트(Discretes), 이미지센서(CIS) 등 기타 반도체 분야로 확산되고 있다. 이들 분야는 2017년 한 해 동안 약 10% 성장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오는 4분기는 메모리 비용 상승과 부품 부족이 가장 큰 우려다. 비용 상승은 전반적으로 전자장비 제조원가 상승으로 이어지고 있으며 주문자상표부착생산(OEM) 업체가 이를 소비자 가격에 반영하는 추세다.

한편 가트너는 2018년 반도체 시장은 올해 대비 4% 성장해 매출액이 총 4274억달러에 이를 것으로 예상했다. 반면 2019년에는 주요 메모리 업체의 신규 공급으로 시장 분위기가 역전돼 1% 축소될 것으로 내다봤다.

<이수환 기자>shulee@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베를린 필하모닉 공연을 내 집에서… 삼성전자, “베를린 필하모닉 공연을 내 집에서…
  • 삼성전자, “베를린 필하모닉 공연을 내 집에서…
  • KT, 차세대 전자문서 관리시스템 개발
  • LGU+, ‘U+비디오포털VR’ 앱 선봬
  • 삼성전자 ‘갤럭시탭A’ 시판…출고가 26만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