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4일 카카오게임즈 미디어 쇼케이스서 전략 공개
- PC방 점유율 1위 붙박이 ‘리그오브레전드’ 제칠지 관심 집중

[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세계적인 흥행작 반열에 오른 PC게임 ‘플레이어언노운스 배틀그라운드’의 국내 서비스 전략이 공개된다. 24일 카카오게임즈가 미디어 쇼케이스를 통해 처음 전략을 공개한다. 이 게임은 블루홀 자회사 펍지가 개발했고 카카오게임즈가 국내 서비스를 맡았다.

24일 업계에 따르면 카카오게임즈는 이날 배틀그라운드 미디어 쇼케이스를 앞두고 전날까지도 국내 서비스 전략 공개에 대해 고심을 거듭했다. 정식 출시 전부터 게임을 즐기는 이용자들은 물론 업계에서도 배틀그라운드 시장 진입에 관심이 집중돼 있어 어느 선까지 전략을 공개할지가 대단히 조심스러운 까닭이다.

우선 배틀그라운드의 정식 출시일은 공개될 것으로 보인다. 게이머들과 업계가 가장 기다리는 소식이기도 하다. 서버 운영 전략도 관심사다. 그동안 불안정한 서버 운영으로 불만이 제기돼 온 탓에 이용자들의 시선이 원활한 서비스 구현에 쏠려 있다.

그 다음은 PC방 정책이다. 배틀그라운드는 ‘리그오브레전드(LoL)’와 ‘오버워치’가 양분하고 있던 국내 PC방 시장에 격변을 몰고 왔다. 정식 출시 이전 스팀 얼리액세스(유료 시범출시) 단계에서 오버워치를 제치고 LoL에 이어 게임트릭스 기준 PC방 점유율 2위에 올랐다.

최근 들어 배틀그라운드가 PC방 점유율에서 LoL을 제치는 날도 관측되는 것을 감안하면 정식 출시 이후엔 1위 등극도 점칠 수 있다. 내달 4일까지 진행되는 ‘LoL 월드챔피언십(롤드컵)’ 기간이 지나면 LoL 점유율이 소폭 감소할 것으로 예상돼 배틀그라운드가 여러모로 유리한 상황을 맞았다. PC방 유료 정책 도입 시 이용자나 관련 업계가 반색할만한 프리미엄 혜택이 있는지도 관전 포인트다.

e스포츠 전략에도 시장 관심이 쏠린다. 지난 수년간 세계적으로 흥행했다고 볼 만한 국산 게임은 ‘서머너즈워’ 정도가 꼽힌다. 컴투스는 서머너즈워 e스포츠 확대를 적극 추진 중이나 게임 특성상 아마추어 리그에 머물러 있다.

배틀그라운드는 승패가 확실히 갈리고 보는 재미까지 갖춘 서바이벌(배틀로얄) 게임이다. 프로 리그 개최도 타진해 볼만큼 세계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카카오게임즈가 e스포츠 리그에 대한 청사진을 제시할지 이목이 쏠린다.

카카오게임즈는 올해 지스타에서 개최될 아시아 지역 20개팀, 80명 선수가 참가하는 ‘배틀그라운드 아시아 인비테이셔널’의 메인 스폰서를 맡아 이미 e스포츠 생태계 조성에 나선 상황이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베를린 필하모닉 공연을 내 집에서… 삼성전자, “베를린 필하모닉 공연을 내 집에서…
  • 삼성전자, “베를린 필하모닉 공연을 내 집에서…
  • KT, 차세대 전자문서 관리시스템 개발
  • LGU+, ‘U+비디오포털VR’ 앱 선봬
  • 삼성전자 ‘갤럭시탭A’ 시판…출고가 26만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