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 전문기업 핑거, 해외송금 수수료 대폭 낮춘 '렐레 트랜스퍼' 런칭

2017.11.01 20:08:13 / 박기록 rock@ddaily.co.kr

관련기사
핀테크기업 '핑거', 7년째 직원 해외연수…올해는 CES 2017 참관
[2016 디지털뱅킹 전략] 미래의 은행 모습?…핑거 "강력한 '뱅킹 개인화 전략' 필요"


[디지털데일리 박기록기자] 핀테크 전문기업 ㈜핑거(대표 박민수)가 소액해외송금서비스인 ‘ReLe Transfer’(이하 렐레 트랜스퍼, www.rele.co.kr)를 2일 런칭한다고 밝혔다. 

핑거는 앞서 정부가 지난 7월18일 외국환거래법을 개정한 이후 9월 소액해외송금업 라이선스(2017-7)를 취득한 바 있다. 동남아 소액 해외송금 시장을 공략하고 있는 핑거는 현재 한국어, 영어 베트남어 등 3 개 국어를 지원한다.

첫 번째 해외송금 국가는 베트남으로, 핑거는 개정된 외국환 거래법에 따라 건당 3,000달러, 연간 2만 달러까지 송금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특히 핑거는 기존 은행권이 사용하는 스위프트(SWIFT) 망을 이용하지 않고 프리펀딩 방식으로 해외 송금 서비스를 제공함에 따라 최적화된 비용으로 해외 송금서비스를 제공한는 평가를 받고 있다.

프리펀딩은 해외 제휴업체에 미리 자금을 넣어두었다가 국내에서 송금이 요청되면 해당 계좌에 입금시키는 방식으로 이를 통해 핑거는 고객의 송금 시간 및 수수료를 대폭 절감할 수 있도록 했다.

특히 은행 계좌, 캐시픽업, 모바일 월렛, ATM 등 다양한 수취 채널을 제공해 사용자 편의성을 높였다. 이번에 선보인 렐레 트랜스퍼 서비스는 모바일 앱 서비스로 휴일과 주말 상관없이 언제 어디서나 내 휴대폰으로 간편하게 실시간 송금이 가능하다.

또한 최소 5분에서 최대 24시간 이내 현지에서 수취가 가능하다.

렐레 트랜스퍼 서비스를 총괄하는 핑거의 박민수 대표는 “은행 계좌 개설과 이용이 어려운 국내 외국인 근로자 등이 주 고객”이라며 “베트남으로 300만원을 송금할 때 ATM 수취 기준 수수료가 8천원밖에 되지 않기 때문에 다른 어떤 서비스보다도 가격 경쟁력이 탁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핑거는 렐레 트랜스퍼 신규 런칭을 기념해 다음달 말일까지 “회원 가입하면 2천원 수수료 할인” 이벤트를 진행한다. 렐레 트랜스퍼는 구글 플레이스토어 혹은 앱스토어에서 무료로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렐레 트랜스퍼(ReLe Transfer)란? = 은행 방문 없이 언제 어디서나 스마트폰으로 간편하고 저렴하게 소액해외송금을 처리하는 서비스이다. 

첫 번째 해외송금 국가는 베트남으로, 10만원 송금 시 수수료 2,500원(모바일 머니 수취 시)의 파격적인 수수료를 제공한다.

핀테크 및 블록체인 기술 기반의 소액해외송금 서비스이며, 외국환거래법에 따라 한국 정부의 정식 허가(등록번호 2017-7)를 받은 안전한 해외송금 서비스이다. 

구글 플레이스토어 혹은 앱스토어에서 무료로 다운로드(검색키워드 rele) 할 수 있다.

<박기록 기자>rock@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미세먼지 측정, 정교해야 하는 이유는?…KT… 미세먼지 측정, 정교해야 하는 이유는?…KT…
  • 미세먼지 측정, 정교해야 하는 이유는?…KT…
  • SKT, 삼성전자 ‘갤럭시와이드3’ 시판
  • [르포] 설거지하는 사람도 눈·귀가 즐거운…
  • 삼성전자, 동남아 테크 세미나 개최…QL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