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DMC연구소·SW센터 하나로…CE부문장 김현석 사장 겸임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삼성전자가 세트부문 선행연구소를 통합했다. 수장은 소비자가전(CE)부문 새 부문장이 된 김현석 사장<사진>이 겸임한다.

삼성전자(대표 권오현 윤부근 신종균)는 DMC(Digital Media & Communications)연구소와 소프트웨어(SW)센터를 통합 ‘삼성리서치’로 확대 재편했다고 2일 밝혔다.

삼성리서치 첫 수장은 CE부문장 김현석 사장이다. 그는 생활가전사업부장도 담당한다. 그동안 부사장급 소장을 사장급으로 격상한 것은 글로벌 선행연구조직으로 위상과 기능을 대폭 강화하기 위해서다.

삼성리서치는 전 세계 24개 연구거점과 2만여명의 연구개발(R&D) 인력을 이끈다. 선행 R&D 허브 역할을 한다. 하드웨어(HW)와 SW로 이원화했던 조직을 통합한 것은 시너지 제고와 선행기술 구심점 역할을 위해서다. CE부문장이 관장하던 DMC연구소와 정보기술 및 모바일(IM)부문장이 이끌던 SW센터를 하나로 묶음으로써 전사 차원 신사업 기회 모색과 혁신을 추진할 수 있게 됐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베를린 필하모닉 공연을 내 집에서… 삼성전자, “베를린 필하모닉 공연을 내 집에서…
  • 삼성전자, “베를린 필하모닉 공연을 내 집에서…
  • KT, 차세대 전자문서 관리시스템 개발
  • LGU+, ‘U+비디오포털VR’ 앱 선봬
  • 삼성전자 ‘갤럭시탭A’ 시판…출고가 26만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