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풀 메탈쿨링, 정온 능력 극대화…김치 외 총 17개 맞춤 보관 제공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삼성전자는 올해 김치냉장고 특징을 ‘김치, 그 이상’으로 잡았다. 제품명까지 바꿨다. ‘지펠아삭’에서 ‘김치플러스’로. 김치냉장고를 처음 선보인 2011년 이후 6년 만이다. 삼성전자는 “수년간 소비자 라이프스타일 변화 조사를 통해 김치보관량은 감소한 대신 다양한 식품을 전문적으로 보관하기를 원하는 니즈(Needs)와 김치에 대한 더 다양한 소비자 입맛을 반영해 전문적인 보관을 해 주길 원하는 니즈를 모두 반영한 제품”이라고 설명했다.

김치플러스는 ▲냉장고 상칸 천장 ▲후면 전체에 메탈을 적용했다. ▲메탈쿨링 선반과 ▲메탈쿨링 커튼까지 탑재해 ‘풀 메탈쿨링’을 완성했다. 메탈쿨링은 정온유지를 위한 삼성전자의 기술이다. 금속과 냉기를 활용했다. 섭씨 ±0.3도를 유지한다. 메탈쿨링 커튼은 냉장고 문을 열면 상부에서 냉기를 뿜어 더운 공기 유입을 최소화한다. 중하칸 서랍도 메탈쿨링을 갖췄다. 김치통도 메탈쿨링이다. 냄새나 색 배임을 막는 것은 보너스다.

중하칸 메탈쿨링 서랍은 6단계 김치 보관 기능과 11가지 식품 보관 총 17가지 맞춤 보관 기능을 제공한다. 일반 김치와 저염 김치를 구분한다. 365일 사용자의 기호에 적합한 김치를 맛볼 수 있다. 식재료 특성에 따라 냉장과 냉동을 오가며 ▲일반 ▲채소 ▲과일 ▲음료 ▲육류 ▲생선 ▲곡류 ▲장류 ▲감자 및 바나나 ▲와인 등을 선택해 담을 수 있다. 예를 들어 ‘감자 바나나 생생보관 모드’를 쓰면 최대 3주까지 신선함을 유지한다.

김치의 경우 ▲최대 31배 유산균 수를 늘려주고 아삭함을 지켜주는 ‘저온쿨링숙성’ ▲15도로 숙성해 2~4주 안에 새콤달콤한 김치를 먹게 해주는 ‘상온숙성’ ▲별미 김치를 더 맛있게 숙성해주는 ‘동치미/깍두기 숙성’ 등 전문 숙성 모드를 탑재했다. 갓 담근 김치부터 별미 김치까지 최상의 김치 맛을 즐길 수 있다.

냉장고 너비는 기존 M9000의 91센티미터에서 80센티미터로 11센티미터를 줄였다. 그럼에도 불구 용량은 M9000대비 17리터 가량 늘었다. 삼성전자 냉장고와 높이를 같게 설계해 옆에 배치하기 용이하다. 상칸은 중간벽을 없애 큰 물건도 통째로 넣을 수 있다. 도어 가드 공간은 키워 다양한 크기의 병을 편히 넣을 수 있다. 에너지소비효율은 강화된 1등급을 충족했다.

혼드 실버, 혼드 블랙 등 7가지 패턴을 적용했다. 용량은 486리터와 584리터 두 종류. 출고가는 249~599만원이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베를린 필하모닉 공연을 내 집에서… 삼성전자, “베를린 필하모닉 공연을 내 집에서…
  • 삼성전자, “베를린 필하모닉 공연을 내 집에서…
  • KT, 차세대 전자문서 관리시스템 개발
  • LGU+, ‘U+비디오포털VR’ 앱 선봬
  • 삼성전자 ‘갤럭시탭A’ 시판…출고가 26만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