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삼성전자, 열화상 카메라 1000대 기부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오는 9일은 소방의 날이다. 삼성전자가 소방관의 눈 열화상 카메라를 전국 소방서에 기부한다.

삼성전자(대표 권오현 윤부근 신종균)는 열화상 카메라 1000대를 전국 소방서 등에 기부한다고 8일 밝혔다. 이번 달부터 전국 18개시와 도에 위치한 소방서, 안전센터, 소방정대, 구조대, 테러구조대 등에 순차적으로 보급 예정이다.

열화상 카메라는 화재 현장 필수장비다. 연기 등으로 시야확보가 어려울 때 화재지점과 인명 파악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 소방서에서 기존에 사용하던 장비는 무겁고 비쌌다. 1킬로그램이 넘는 무게로 휴대에 제약이 따랐다. 삼성전자가 기증한 열화상 카메라의 무게는 350그램. 몸에 걸어 양손을 자유롭게 쓸 수 있다.

특히 이 카메라는 삼성전자의 ‘삼성 투모로우 솔루션’ 공모전 성과. 현직 소방관인 한경승 소방교와 한국산업기술대학교 학생으로 구성한 팀에서 아이디어를 내 대상을 수상했다. 이 아이디어를 삼성전자 사내벤처 프로그램 C랩이 과제로 추진했다. 지난 2월부터 9개월 동안 개발과 테스트를 거쳤다. 지난 10월 독일 뒤셀도르프에서 열린 산업안전전시회 ‘A+A’에서 찬사를 받기도 했다.

조종묵 소방청장은 “삼성전자에서 기부한 열화상 카메라가 화재, 구조현장에서 매우 유용하게 쓰일 것으로 기대하며 삼성전자에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삼성전자 인사팀 박용기 부사장은 “사회를 더 나은 곳으로 만들고자 하는 시민의 아이디어를 삼성전자의 핵심역량과 기술로 현실화하는 사회공헌 사업을 지속해나가겠다”고 전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베를린 필하모닉 공연을 내 집에서… 삼성전자, “베를린 필하모닉 공연을 내 집에서…
  • 삼성전자, “베를린 필하모닉 공연을 내 집에서…
  • KT, 차세대 전자문서 관리시스템 개발
  • LGU+, ‘U+비디오포털VR’ 앱 선봬
  • 삼성전자 ‘갤럭시탭A’ 시판…출고가 26만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