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테크윈, ‘온비프 기술 포럼’으로 편리한 CCTV 만든다

2017.11.10 00:39:06 / 최민지 cmj@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최민지기자] 한화테크윈 시큐리티부문(대표 김연철)은 지난 8일부터 오는 16일까지 서울 더플라자 호텔에서 열리는 ‘제17회 ONVIF 기술포럼 Plugfest & F2F(이하 온비프 기술포럼)’를 공동 주최한다고 9일 밝혔다.

온비프는 네트워크 영상감시 기기 인터페이스 표준화를 목표로 2008년에 창설된 기구로, 다양한 형식의 기술 포럼을 개최한다. 참가 회원사는 행사를 통해 다양한 네트워크 장비 통합 운용 방안 및 상호 호환 방안 등을 연구한다.

이번 행사는 아이디스(IDIS), 엑시스(AXIS), 보쉬(BOSCH) 등 20여개의 글로벌 영상감시 제조사들이 참가해 기기들 간 호환성을 테스트하고, 제품의 인터페이스 표준화를 재정립하며 업계 표준을 함께 구축할 수 있는 행사다.

이번 포럼은 실제 테스트가 이뤄지는 플러그페스트(Plugfest) 세션과 온비프 정책수립 및 운영방향을 논하는 에프투에프(F2F) 세션으로 구성된다.

플러그페스트 세션을 통해 각 제조사의 개발자들은 각 사에서 개발한 기기 간 호환성을 함께 테스트 하며 제품 출시 전에 기기의 오류나 보완점 등을 미리 확인한다. 에프투에프 세션에서는 테스트 이후 각 사 개발자들이 새로운 기술에 대한 의견을 공유하고, 온비프 내 신규 정책 및 프로토콜을 수립하는 등 시장 트렌드에 맞는 개발 방향을 논의한다.

한화테크윈은 지난 2009년부터 ONVIF 정회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이번 포럼에서 한화테크윈은 카메라와 저장장치, 자체 개발 통합관리 소프트웨어(SSM)을 타 제조사의 제품과 함께 테스트한다. 이를 통해 제품의 개선 방안을 연구하고 품질을 보완해 향후 고객에게 더욱 편리하며, 믿고 구매할 수 있는 제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특히, 이번 포럼에서는 온비프 프로토콜 개발 및 기술 운영에 기여한 점을 인정받아 수지트 라만 한화테크윈 책임연구원이 새롭게 기술 위원회 멤버로 당선되었다. 이로써 한화테크윈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기술 위원을 보유한 회사로 시큐리티 기술 표준화를 위한 활발한 활동을 지속하게 됐다.

한화테크윈 관계자는 “앞으로도 온비프와의 지속적인 기술교류를 통해 글로벌 파트너사들과 시큐리티 시장을 이끌어갈 미래 기술을 공유·협의하며 당사의 제품에 적극 반영할 것”이라며 “보다 적극적인 온비프 회원 활동을 통해, 영상보안 산업 활성화에 꾸준히 이바지 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민지 기자>cmj@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Q7 시판…선택약정할인, 공시지원금… LG전자, Q7 시판…선택약정할인, 공시지원금…
  • LG전자, Q7 시판…선택약정할인, 공시지원금…
  • 삼성전자, 재생에너지 사용 확대
  • 세계 최대 게임쇼에 간 삼성 QLED TV
  • LG전자, 중가폰 ‘Q7' 출시…출고가 49만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