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CES최고혁신상 등 삼성전자 36개·LG전자 18개 수상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삼성전자와 LG전자가 2018년 경쟁을 벌써 시작했다. 내년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소비자가전전시회(CES)2018’의 혁신을 이끌 제품. 양사의 CES혁신상 수상작을 공개했다.

10일 삼성전자와 LG전자는 각각 총 36개와 18개 CES혁신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CES는 세계 3대 정보통신기술(ICT) 전시회 중 하나다. 그 해의 경쟁 방향을 알려주는 행사다. 미국소비자기술협회(CTA)가 주관한다.

삼성전자는 TV와 냉장고가 각각 CES최고혁신상을 받았다. 또 ▲TV 7개 ▲생활가전 7개 ▲모바일 12개 ▲반도체 5개 ▲PC주변기기 2개 ▲오디오 2개 ▲스마트홈 1개 제품이 CES혁신상에 이름을 올렸다. TV 최고혁신상은 7년 연속 생활가전 혁신상은 3년 연속이다.

특히 생활가전은 냉장고 세탁기 조리기기 등 다양한 제품이 주목을 받았다. 사물인터넷(IoT)도 두각을 나타냈다. 패밀리허브 냉장고와 퀵드라이브 세탁기 등 삼성전자가 새로운 방향을 제시한 제품을 세계가 호응한 셈이다. 조리기기의 경우 삼성전자가 공을 들이고 있는 빌트인이 인정을 받았다. ▲셰프컬렉션 월오븐 ▲셰프컬렉션 가스쿡탑 ▲셰프컬렉션 프로페셔널 레인지 ▲셰프컬렉션 콤비오븐은 조리공간과 기능뿐 아니라 조리공간과 어울림이 찬사를 받았다.

퀀텀닷발광다이오드(QLED)는 모니터로 영역을 넓혔다. 49인치와 34인치 모니터가 수상했다. ▲갤럭시노트8 ▲갤럭시S8·8플러스 ▲기어스포츠 ▲기어핏2 프로 ▲기어아이콘X 2018 ▲삼성 헤드마운트디스플레이(HMD) 오디세이 ▲삼성 커넥트홈 프로 등은 꾸준히 시선을 끄는 삼성전자의 모바일 기기다. 솔리드스테이트드라이브(SSD) ‘PM983’, 2400만화소 이미지센서 이이소셀슬림 2X7 등 CES혁신상의 영역은 완제품과 부품을 아우른다.

LG전자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올레드)TV가 6년 연속 CES혁신상을 받았다. 액정표시장치(LCD)TV 슈퍼 울트라HD TV도 CES혁신상에 빠질 수 없다. 프로빔TV는 LG전자 프로젝터 최초 CES최고혁신상을 받았다. LG전자가 받은 CES최고혁신상과 혁신상은 모두 18개다.

생활가전은 냉장고만 7개 혁신상을 받았다. 스마트 매직스페이스 냉장고는 냉기 유출을 47% 줄여주는 수납공간이 혁신의 열쇠다. 구글과 아마존 인공지능(AI) 음성비서를 내장했다. 노크온 매직스페이스 냉장고는 냉장고를 두드리면 내용물을 보여준다. 전자동세탁기와 드럼세탁기를 결합한 트윈워시 세탁기는 이제 건조기도 결합했다. 스마트폰 ‘V30’은 혁신상을 통해 제2의 붐업을 노린다.

LG전자 북미지역대표 겸 미국법인장 조주완 전무는 “LG만의 혁신 제품과 기술로 전 세계 소비자들에게 보다 나은 삶을 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양사의 CES최고혁신상 및 혁신상 수상작은 CES2018에서 만날 수 있다. CES2018은 오는 9일부터 12일까지(현지시각)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진행한다. CES2017은 4000여개 기업이 참가했다. 18만여명이 관람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갤럭시A’ 신제품 공개…10월11… 삼성전자 ‘갤럭시A’ 신제품 공개…10월11…
  • 삼성전자 ‘갤럭시A’ 신제품 공개…10월11…
  • 삼성전자, 동남아 고가 생활가전 확대 ‘시동
  • 로밍 인하, SKT·KT ‘경쟁’ LGU+ ‘관…
  • LG전자 ‘LG시그니처’, 에비앙 챔피언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