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젠, ‘뮤오리진’ 약세에 실적 하락세…3분기 매출 358억원

2017.11.10 17:18:16 / 이대호 ldhdd@ddaily.co.kr

관련기사
웹젠 ‘대천사지검H5’, 中 출시 24일만에 170억원 매출

[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웹젠(대표 김태영)이 2017년 3분기 연결 실적으로 영업수익(매출) 358억원, 영업이익 75억원, 당기순이익 28억원을 기록했다고 10일 밝혔다. 전년동기 대비 매출과 영업이익, 당기순이익이 각각 26.3%, 24.1%, 63.6% 줄었다. 전분기 대비로도 18.1%, 32.8%, 71.7% 감소했다.
 
이 같은 3분기 실적은 뮤오리진 등 기존 게임들의 매출이 감소한 결과다. 웹젠은 4분기부터 국내외 시장에 신작을 내놓고 성장세로 전환을 노린다는 계획이다.

우선 회사 측은 지난 9월 중국에 출시돼 24일만에 누적매출 1억위안(약 170억원)을 넘긴 ‘뮤(MU)’ 기반 게임 H5 MMORPG ‘대천사지검H5(한국명 미정)’이 실적 반등을 이끌 것으로 봤다. 웹젠은 게임의 흥행성적에 따라 일정 비율의 로열티를 분배받는다.

웹젠의 PC온라인게임 ‘아크로드’ 기반으로 제작한 모바일 MMORPG ‘아크로드 어웨이크’는 연내 출시를 앞뒀다. 아크로드 어웨이크는 뮤오리진 개발사와 웹젠이 협업해 제작한 프로젝트다. 웹게임 ‘뮤 템페스트’도 올해 안에 국내 출시된다.

텐센트가 중국 현지의 게임서비스를 맡은 ‘뮤(MU)’ 기반 모바일 MMORPG ‘기적MU: 각성(한국명 미정)’은 올해 내 서비스를 위한 개발 마무리 단계에 있다. 기적MU:각성의 공식 게임홈페이지 내 사전예약자 수는 570만명을 넘었다. 국내는 내년 상반기 내 출시를 목표로 개발사와 일정 조율 중이다.

김태영 웹젠 대표는 “신작게임 및 IP 제휴사업의 일정을 조율하면서 실적 반등과 내년 국내외 시장 점유율 확대를 준비해왔다”면서 “기업성장의 중요한 시기로 사업력을 확보하기 위한 효율적인 인적/물적 자원분배와 투자에 집중하고, 게임개발력을 높이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베를린 필하모닉 공연을 내 집에서… 삼성전자, “베를린 필하모닉 공연을 내 집에서…
  • 삼성전자, “베를린 필하모닉 공연을 내 집에서…
  • KT, 차세대 전자문서 관리시스템 개발
  • LGU+, ‘U+비디오포털VR’ 앱 선봬
  • 삼성전자 ‘갤럭시탭A’ 시판…출고가 26만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