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부품 전문 미디어 인사이트세미콘]

플렉시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증산으로 내년 공급면적이 크게 늘어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14일 시장조사업체 IHS마킷은 2018년 플렉시블 OLED 공급면적이 수요보다 44% 더 많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2018년 플렉시블 OLED 생산면적은 2017년과 비교해 두 배 수준인 440만㎡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이와 달리 수요면적(240만㎡)은 2017년 대비 69.9% 늘어나는데 그칠 것으로 보인다. 전체 공급면적에 크게 미치지 못한다는 의미다.

IHS마킷 강민수 디스플레이 담당 수석연구원은 “업체들이 플렉시블 OLED의 스마트폰 시장 침투 속도가 빠를 것으로 예상해온 것이 사실”이라며 “하지만 올해 스마트폰 브랜드 대부분은 원가가 높은 플렉시블 OLED를 사용한 엣지 스크린 대신, 액정표시장치(LCD)나 리지드(Rigid) OLED를 사용한 와이드 스크린(18:9 이상) 디스플레이를 택했다”고 설명했다.

6세대 플렉시블 OLED 생산원가는 6세대 리지드 OLED 생산원가보다 1.5배 더 높다. 와이드 스크린 스마트폰은 커브드 엣지 스크린에 비해 당분간 경쟁력을 유지할 것으로 내다본 셈이다.

높은 원가로 스마트폰 업체들은 플렉시블 OLED 패널을 하이엔드 스마트폰 위주로 채용하고 있다. 이에 따라 플렉시블 OLED 후발 주자는 제품 사양 및 요건을 맞추기가 더 어려워지고 있다. 강 수석연구원은 “이런 상황 때문에 플렉시블 OLED 후발업체들이 공장 가동률을 심각한 수준으로 낮춰야 할지도 모른다”고 덧붙였다.

<이수환 기자>shulee@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베를린 필하모닉 공연을 내 집에서… 삼성전자, “베를린 필하모닉 공연을 내 집에서…
  • 삼성전자, “베를린 필하모닉 공연을 내 집에서…
  • KT, 차세대 전자문서 관리시스템 개발
  • LGU+, ‘U+비디오포털VR’ 앱 선봬
  • 삼성전자 ‘갤럭시탭A’ 시판…출고가 26만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