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KT·한화자산운용·현대차 MOU 체결…엘리먼트AI, 투자자문역 맡아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SK텔레콤이 인공지능(AI) 생태계 창출을 위해 펀드를 조성한다. 한화자산운용, 현대자동차와 힘을 모았다.

SK텔레콤(대표 박정호)은 ‘AI 얼라이언스 펀드’를 설립한다고 16일 밝혔다. 3사는 이날 관련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 펀드는 글로벌 스타트업에 투자할 계획이다. AI와 핀테크 등 분야 스타트업이 대상이다. 한화자산운용과 현대차가 함께한다. 3사는 각각 1500만달러(약 166억원)을 출자한다. 총 4500만달러(약 500억원) 규모다. 캐나다 AI 솔루션 기업 엘리먼트AI가 투자자문역할을 맡는다.

이들은 “이 펀드가 대한민국 경제를 이끄는 세 그룹의 주요 관계사와 글로벌 AI 기업이 손잡고 미래 새로운 성장동력 창출을 모색했다”고 평가했다.

장 프랑스와 가녜 엘리먼트 AI 최고경영자(CEO)는 “SK텔레콤 한화자산운용 현대차와 함께 새로운 글로벌 산업의 토양을 다지는 노력에 동참하게 된 것을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이번 기회를 계기로 새로운 사업 기회를 모색하는 등 호혜적 협력 관계가 지속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잉크젯 복합기 신제품 선봬 삼성전자, 잉크젯 복합기 신제품 선봬
  • 삼성전자, 잉크젯 복합기 신제품 선봬
  • KT, 웹툰 이어 웹소설도 ‘눈독’
  • SKT-삼성전자, ‘5G 전용 교환기’ 개발
  • KT, 데이터온 요금제 가입자 50만명 돌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