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마트조선소 서비스 발굴 MOU 체결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KT와 현대중공업이 사물인터넷(IoT) 서비스 개발을 위해 손을 잡았다.

KT(대표 황창규)는 현대중공업과 ‘기업전용 협대역(NB)-IoT 기반 서비스 발굴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NB-IoT는 롱텀에볼루션(LTE) 기반 KT의 IoT 전용망이다. 기업전용 NB-IoT는 소프트웨어(SW)적으로 일반 NB-IoT망을 해당 기업 내부 네트워크처럼 사용하는 방식을 일컫는다. 양사는 스마트 조선소 서비스 발굴에 힘을 모을 계획이다.

김형욱 KT 플랫폼사업기획실장은 “스마트 조선소를 시작으로 기업 내 NB-IoT 전용망을 활용한 다양한 스마트 팩토리 서비스를 발굴해 기업 소물인터넷 시장을 지속적으로 리딩하겠다”고 말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애플·화웨이, 하반기 스마트폰 대전 ‘… 삼성·애플·화웨이, 하반기 스마트폰 대전 ‘…
  • 삼성·애플·화웨이, 하반기 스마트폰 대전 ‘…
  • 광화문 운집한 6만 택시人 “카카오‧쏘카 박…
  • SKB, VOD 광고 주식거래처럼 온라인서 판매
  • LG전자, 김치냉장고 올해도 스탠드형 ‘대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