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최고 게임과 퍼블리셔가 뭉쳤다. 22일 블루홀 자회사 펍지(대표 김창한)는 중국 텐센트와 배틀로얄(생존경쟁) 방식의 PC게임 ‘배틀그라운드(PLAYERUNKNOWN'S BATTLEGROUNDS)’의 현지 서비스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계약으로 양사는 배틀그라운드 서버 확장과 함께 부정 프로그램 이용 방지를 강화하는 등 안정적인 게임 서비스를 펼치는데 협력할 계획이다. 게임 스트리밍 플랫폼과 PC방 등 다양한 매체들을 활용한 적극적인 마케팅도 펼친다.

김창한 펍지 대표는 “배틀그라운드는 올해 3월 처음 선보인 후 지금까지 2100만장 이상 판매 됐고 이번 텐센트와의 전략적 제휴를 통해 중국시장에서 새로운 지평을 열 것으로 기대한다”며 “양사가 긴밀히 협업해 중국 유저들에게 최고의 게임을 선사하고자 한다”고 전했다.

스티븐 마 텐센트 부총재는 “배틀그라운드는 현재 전 세계 유저들이 가장 즐기는 인기 e스포츠 게임”이라며 “텐센트는 중국 지역의 성공적인 서비스를 위해 수준 높은 현지화 및 운영을 제공할 예정이며 유저들에게 색다른 즐거움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딜라이트닷넷] CES2018 한국 주도?…삼… [딜라이트닷넷] CES2018 한국 주도?…삼…
  • [딜라이트닷넷] CES2018 한국 주도?…삼…
  • LG전자, “한국의 관문은 올레드TV”
  •  KT, 전남 임자도 ‘드론교육’ 후원
  • SKT-KT-LGU+, 고객 혜택 경쟁 ‘한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