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5G 추진단장 최주식 부사장·AI사업부장 현준용 전무 내정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LG유플러스가 5세대(5G) 이동통신과 인공지능(AI)에 미래를 걸었다.

LG유플러스(대표 권영수)는 지난 1일 조직개편을 실시했다고 3일 밝혔다.

권영수 LG유플러스 대표<사진>는 “이제 승부를 걸어야 할 때가 왔다”며 “미래 경쟁력의 근간이 될 5G, AI 분야에서 확실하게 승기를 잡아야 한다”고 독려했다. 또 “2018년은 5G, AI 등 미래 산업의 경쟁이 본격화 될 것”이라며 “시장 플레이어의 치열한 접전이 예상된다. 철저한 미래 준비를 위해 조직 개편을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LG유플러스는 5G추진단을 신설했다. AI사업부는 최고경영자(CEO) 직속으로 편제했다.

권 대표는 “5G에서도 경쟁사를 압도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하기 위해 5G추진단을 신설한다”며 “전사의 모든 역량을 집중해 주파수 전략 수립, 커버리지 투자, 장비업체 선정 등을 면밀히 검토하고, 차별화된 고품질의 5G서비스를 고객들에게 제공하도록 철저히 준비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AI와 밀접한 연관이 있는 홈미디어, IoT, 기업부문과 원활한 소통과 협업이 매우 중요하다”라며 “AI사업부를 직속 편제하여 독립하고, 각 부문과 긴밀한 협업과 신속한 의사소통이 가능하도록 했다”고 말했다.

한편 5G 추진단장은 현 FC(Future and Converged)부문장 최주식 부사장을 선임했다. AI사업부장은 FC부문 AI서비스사업부장 현준용 전무를 임명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SKB, VOD 광고 주식거래처럼 온라인서 판매 SKB, VOD 광고 주식거래처럼 온라인서 판매
  • SKB, VOD 광고 주식거래처럼 온라인서 판매
  • LG전자, 김치냉장고 올해도 스탠드형 ‘대세…
  • 삼성전자, 초고화질TV 판 바꾼다…8K QLE…
  • 골프·야구 다음은 ‘아이돌’ LGU+,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