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니 ‘RX10마크4’


[디지털데일리 이형두기자] 스마트폰에 밀려 카메라 시장 자체는 작아지고 있지만 콤팩트 카메라, 소위 ‘똑딱이’ 시장은 꾸준한 상승세다. 그 중에서도 소니가 공을 들이는 분야는 하이엔드(고성능) 콤팩트 카메라 시장이다. 각기 특징을 갖춘 RX 시리즈 3가지 중 RX10 시리즈는 휴대성을 버리고 범용성을 택한 제품군이다. 지난 10월 출시된 소니 ‘RX10마크4(M4)’는 그 범용성을 극대화했다.

이 카메라는 전천후다. 24밀리미터(mm)부터 600mm(35mm 환산 기준)까지 커버 가능하다. 광각, 표준 줌, 망원 화각을 모두 갖춘 셈이다. 600mm 렌즈의 경우 무게는 통상 렌즈 무게만 약 2킬로그램(kg)에 길이 20센티미터 이상, 가볍게 들고 다닐 수 있는 사이즈가 아니다. 그럼에도 원거리에 멋진 피사체를 발견하면 집에 두고 온 렌즈가 생각나게 마련이다.




▲24mm 화각 촬영 시



▲600mm 화각 촬영 시




스펙 상 무게는 배터리 포함 1095그램(g)이다. 가볍지는 않지만 백팩에 넣어다니기 무리는 없다. 흔히 말하는 똑딱이 콤팩트 카메라에 비해 찍는 맛, 자세가 나온다는 점도 매력이다. 상단에 위치한 레버와 렌즈의 조절 링으로 줌을 당길 수 있다. 렌즈는 최대 개방 시 F2.4-4의 조리개 값을 갖춰 크기 대비 상당히 밝은 수준이다. 자이즈 렌즈 특유의 해상도와 선예도도 살아있다. 손떨림 방지는 최대 4.5스텝까지 보정 가능하다.

교실이나 강당 등 중장거리에서 피사체를 담을 때 큰 효용을 느낄 수 있다. 기자 간담회 정도 행사에서 사진을 확보할 때 활용하기 좋다고 느꼈다. 광각으로 행사 전경을 담고, 망원으로 강단에 선 연사 표정을 생생하게 담기도 적당하다.




콘서트 등에서 연예인을 렌즈에 담으려는 ‘찍덕‘에게도 매력적이다. 사진 뿐 아니라 영상성능도 강화됐기 때문이다. 4K(3840*2160) 해상도 녹화 기능이 추가됐다. 연속으로 약 29분 동안 영상을 담을 수 있다. 손떨림 보정 기능이 뛰어나 삼각대 없이도 좋은 결과물을 낸다. 최대 녹화시간이 7초로 늘어난 ’슈퍼 슬로우 모션‘ 모드는 초당 최고 960장의 프레임을 담아낸다. 운동 경기에서 인상적인 장면을 담기에 적절하다.

이미지센서는 1인치(13.2mm*8.8mm) CMOS에 유효화소는 2010만이다. 풀프레임과 비교하면 1/4 이하 센서 크기다. 고성능 카메라 수준 화질까지 기대하긴 어렵다. 다만 소니의 비욘즈X 화상처리 엔진과 엑스모어 RS CMOS 센서가 노이즈를 상당히 잡아준다. 통상 스마트폰에 사용되는 이미지센서(1/2.3인치)와 비교하면 훨씬 뛰어난 화질을 보여준다.

전작인 RX10 M3는 콘트라스트 방식 AF라 다소 아쉬움을 남겼다. 여기에 위상차 검출 AF를 추가하면서 AF성능이 비약적으로 상승했다. RX10 M4는 RX100 M5의 장점을 이식해서 발매했다. 소니가 붙인 별명은 '세계에서 가장 빠른 초망원 카메라'다.

AF포인트는 위상차 검출 315개, 콘트라스트 검출 AF 포인트도 25개다. 덕분에 0.03초(소니 테스트 기준) 만에 대부분 초점을 잡아낸다. 이를 통해 초당 24장의 연사로 사진을 찍으면서도 동체 추적을 통해 피사체를 추적해낸다.

터치 포커스 기능도 시리즈 최초로 추가됐다. LCD 화면을 직접 터치하거나 뷰 파인더로 피사체를 보면서 손가락으로 화면을 밀어 초점을 바꿀 수 있다. 상단 109도, 하단 41도까지 기울여지는 틸트 디스플레이다. 스위블이 아닌 점은 아쉬울 수 있다.

카메라 오른쪽에 스마트폰을 갖다 대면 NFC 센서를 통해 '소니 플레이 메모리얼'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스마트폰과 연결된다. 카메라가 촬영 모드라면 스마트폰 제어 모드로, 갤러리 모드라면 보고 있는 사진을 바로 스마트폰으로 전송한다.

배터리 용량은 부족함을 느꼈다. 추운 날씨 탓인지 다음 날 전원을 켤 때마다 10%씩 배터리 잔량이 줄어들어 있는 느낌이었다. 공식 스펙 상 사진은 약 400장, 동영상은 연속 촬영 시 약 75분까지 배터리가 버텨준다. 실제 사용 시 500장까지는 무리 없이 촬영할 수 있었다.

기기 자체가 마이크로 5핀 충전을 지원해 배터리는 어느 정도 보완이 가능하다. 자체 완전 충전까지 약 1시간 정도 걸렸다. 스마트폰 충전기, 보조배터리를 통한 충전은 지원하지만 궁합이 맞지 않는 경우도 있다. 샤오미 보조배터리에 연결하자 어째선지 USB 연결로 인식했다.

가격이 발목을 잡는다는 평이 지배적이다. 지난해 출시된 전작에 비해 20만원 더 올라갔다. 소니스토어 기준 219만9000원이다. 소니의 미러리스 A7과 비교해도 2배 이상이다. 두 제품군의 장담점이 뚜렷한 만큼 깊은 고민이 필요하다. 1장을 찍어도 ‘인생샷’을 남기고 싶다면 렌즈교환식을, 모든 화각을 보장하는 올라운더 카메라가 필요하다면 RX10이 좋은 선택이 될 수 있다.


<이형두 기자>dudu@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겨울옷도 편하게…LG전자, 의류관리기 신제… 겨울옷도 편하게…LG전자, 의류관리기 신제…
  • 겨울옷도 편하게…LG전자, 의류관리기 신제…
  • 삼성전자, QLED 게이밍 모니터 HDR 인증
  • LGU+, AI 대전 참전…네이버 힘 빌린다
  • [2017결산/휴대폰] 삼성전자·애플, 저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