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아이가 학교폭력에 연루될 수도…NHN엔터 아이엠스쿨 조사 보니

2017.12.06 15:20:17 / 이대호 ldhdd@ddaily.co.kr

관련기사
학원가 ‘말 못할 속사정’, 유니원 도입 후 달라졌다
학부모 소통도 앱으로…NHN엔터, ‘유니원’ 학교용 출시
NHN엔터, 한국학원총연합회와 학원관리앱 ‘유니원’ 업무 협약

[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학교폭력의 심각성이 날로 높아지는 가운데 학부모 10명 중 6명은 내 아이도 학교폭력의 가해자가 될 수 있다는 인식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6일 NHN엔터테인먼트가 밝힌 자회사 아이엠컴퍼니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학부모의 88%가 내 자녀가 학교폭력의 피해자가 될 수 있다는 응답과 더불어 가해자가 될 수 있다는 응답도 60.7%에 달했다. 지난달 24일부터 12월1일까지 모바일 알림장 앱 아이엠스을 통해 ‘학교폭력 대처법’ 관련 학부모 설문조사(1262명 참여)를 진행한 결과다.

이 같은 결과는 많은 학부모가 학교폭력의 위험에 노출된 것을 인지하고 있으며, 본인의 자녀가 학교폭력의 피해자, 가해자가 될 수 있는 가능성을 모두 고민하고 있는 것으로 회사 측은 분석했다. 학교폭력의 심각성을 묻는 질문에는 초등 저학년(1-3학년)의 학부모가 79%, 중학생 77%, 초등 고학년(4-6학년) 75%, 고등학생 68% 순으로 심각하다고 응답했다.

실제 자녀의 학교폭력을 목격한 경험에는 학부모 33.8%가 ‘그렇다’고 답했다. 자녀의 학년별로는 중학생이 30%로 가장 높았는데, 친구, 주변환경 등에 영향을 많이 받는 사춘기를 겪는 중학생이 학교 폭력에 가장 많이 노출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이어 자녀의 학교폭력 피해를 확인한 후 대처방법을 묻는 질문에는 ‘학교를 찾아가 해당 사실을 알리고 조치를 취해 줄 것을 요청하겠다’(76.1%)는 답변이 1위를 차지했다. ‘가해자 학생, 부모에게 연락을 취한다’(10.2%), ‘교육청 등의 전문기관에 신고’(7.8%), 경찰에 도움 요청(5.9%)로 뒤를 이었다.

학교폭력 예방 방안(복수응답)을 묻는 질문에는 ‘친구 관계 등 아이의 행동반경을 수시로 체크한다’(82.9%), ‘담임 선생님과의 상담을 통한 동향 파악(58.2%), ‘운동을 통해 체력과 담을 길러주겠다’(6.6%)로 나타났다. 특히 ‘학교폭력위원회 등 학교일에 적극적으로 나서겠다’는 답변도 24.9%에 달해 학교폭력에 대한 학부모의 관심을 엿볼 수 있었다.

아이엠컴퍼니는 이번 설문조사를 바탕으로 학교폭력의 위험성과 예방의 중요성을 환기시킬 수 있는 다양한 콘텐츠를 ‘아이엠스쿨’ 앱을 통해 지속적으로 제공해 나갈 예정이다.

한편 아이엠컴퍼니는 지난 9월 교육기관 관리앱 유니원을 서비스하고 있는 NHN엔터테인먼트의 자회사로 편입됐다. NHN엔터테인먼트는 전국 초중고 학부모 400만명의 회원을 보유한 국내 교육 시장 점유율 1위의 아이엠스쿨과 손잡고 국내 교육시장의 IT 경쟁력을 선도하는 교육 플랫폼을 목표하고 있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美 세탁기 공장 가동…세이프가드 반… 삼성전자, 美 세탁기 공장 가동…세이프가드 반…
  • 삼성전자, 美 세탁기 공장 가동…세이프가드 반…
  • [CES2018] 스마트홈→스마트카→스마트…
  • [CES2018] 다시 찾은 TV 본연의 길…AI·…
  • [CES2018] 월풀, 삼성·LG 세탁기 ‘세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