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내만 300대 공급…출고가 200만원대 전망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황정환 LG전자 휴대폰 수장의 첫 카드는 ‘초고가’ 전략이다. LG전자가 200만원대 스마트폰을 출시한다. 브랜드 가치 회복을 위한 선택으로 여겨진다. 국내만 공급한다. 수량은 300대. 과연 LG전자의 선택이 시장에서 통할지 관심이 모아진다.

LG전자(대표 조성진 정도현)는 스마트폰 ‘LG시그니처 에디션’을 이달 출시할 계획이라고 7일 밝혔다.

LG시그니처는 LG전자 초고가 생활가전 브랜드다. 생활가전 인기에 힘입어 스마트폰 반등을 노리는 것으로 읽힌다. 이 제품은 국내 300대 한정판매 예정이다. 통신 3사와 시판을 협의 중이다. 출고가는 200만원대로 전해졌다.

제품 후면에 지르코늄 세라믹을 적용했다. 지르코늄은 마모와 부식에 강하다. 세라믹 형태로 주로 시계에 활용하는 소재다. 화면 크기는 6인치.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올레드) 패널을 채용했다. 뱅앤올룹슨의 B&O 유선이어폰과 블루투스 이어폰 ‘H5’를 제공한다.

운영체제(OS)는 안드로이드 8.0버전(오레오)이다. 램(RAM)은 6GB 저장공간은 256GB다. 카메라는 전면 500만(광각) 후면 1300만(광각)과 1600만(일반)화소다. LG페이를 지원한다. 방수방진(IP68)과 무선충전을 갖췄다. 고객이 원할 경우 후면에 고객 이름을 레이저로 새겨준다.

LG전자 한국영업본부장 최상규 사장은 “지금까지 스마트폰에서 경험하지 못했던 초프리미엄의 가치를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 제품은 실적반등보다 이미지 개선용으로 평가된다. 신제품 완전판매는 큰 무리가 없을 것으로 보인다. 수량이 적기 때문이다. LG전자는 초고가 한정판매 완판을 브랜드 마케팅에 활용할 가능성이 높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겨울옷도 편하게…LG전자, 의류관리기 신제… 겨울옷도 편하게…LG전자, 의류관리기 신제…
  • 겨울옷도 편하게…LG전자, 의류관리기 신제…
  • 삼성전자, QLED 게이밍 모니터 HDR 인증
  • LGU+, AI 대전 참전…네이버 힘 빌린다
  • [2017결산/휴대폰] 삼성전자·애플, 저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