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채수웅기자] 정부가 무인자동차, 드론 등 무인이동체 핵심기술 확보에 나섰다. 연구개발 지원 예산을 마련하고 예비타당성 조사 등을 통해 무인이동체 강국으로 도약한다는 계획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는 7일 자율차, 드론, 무인선박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의 집약체인 무인이동체를 혁신성장의 핵심동력으로 육성하기 위한 ‘무인이동체 기술혁신과 성장 10개년 로드맵’을 발표했다.

현재 국내 무인이동체 분야 세계시장 점유율은 2016년 기준으로 2.7%에 불과하다. 원천기술력은 세계 최고 수준대비 60%, 제품가격의 40% 이상을 차지하는 고부가가치 핵심부품은 전량 수입에 의존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번 로드맵은 원천 핵심기술 개발에 초점을 맞췄다. 기업들이 상용기술, 서비스 개발에 나서고 있는 만큼, 정부는 자동차, 해상, 드론 등 다양한 분야의 무인이동체에 공통적으로 들어가는 기술을 적극적으로 개발하겠다는 것이다.

과기정통부는 공통핵심기술을 ▲탐지·인식 ▲통신 ▲자율지능 ▲동력원·이동 ▲인간-이동체 인터페이스 ▲시스템 통합 등 6대 분야로 구분했다.

분야별로 정부 R&D 투자, 국내외 논문‧특허 현황, 기술수준 조사결과, 시장 및 산업동향 등을 종합적으로 분석해 필요한 세부기술을 선별하고 우선순위를 도출했다.

이를 통해 자율차‧드론 등 기존의 무인이동체 성능 고도화에 필요한 공통핵심기능기술을 공급하고, 육‧해‧공 무인이동체 간 통합적 접근으로 유사‧중복 개발의 사전 방지 및 단기간 내 기술격차 축소 등 R&D 효율성을 높일 계획이다.

또한 공통핵심기능기술과 무인이동체 활용용도에 따른 특화기술을 결합해 향후 무인이동체 시장에서 수요가 높은 5대 용도별 플랫폼을 개발할 방침이다.

무인이동체 용도를 ▲극한환경형 ▲ 근린생활형 ▲전문작업형 ▲자율협력형 ▲융·복합형으로 구분하고 각각의 용도를 충족하기 위해 필요한 특화기술을 선별하고 개발 일정을 수립하는 등 분야별 R&D 추진방향을 마련했다.

과기정통부는 이렇게 마련된 핵심기술과 플랫폼의 제품화도 지원할 계획이다.

기존의 실물 기반 시험장치에 가상 시뮬레이터를 결합해 기술검증에 소요되는 시간과 비용을 절감하고, 실제 공간에서 구현하기 어려운 상황에서 기술검증이 가능한 테스트베드를 구축하기로 했다.

과기정통부는 내년 120억원 규모의 연구개발을 우선 지원하고 향후 지원 확대를 위해 예비타당성 조사(10년 5500억원)를 추진하는 등 무인이동체 강국 도약을 위한 국가적 지원‧육성을 본격화 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과기정통부는 오는 2030년 기술경쟁력 세계 3위, 세계 시장점유율 10%, 신규 일자리 9.2만명, 수출액 160억달러를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이진규 과기정통부 1차관은 “무인이동체는 혁신성장을 가장 먼저 가시화할 분야”라며 “과기정통부는 산‧학‧연‧관이 필요로 하는 무인이동체 핵심기술을 개발‧공급하겠다”고 밝혔다.

<채수웅 기자>woong@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겨울옷도 편하게…LG전자, 의류관리기 신제… 겨울옷도 편하게…LG전자, 의류관리기 신제…
  • 겨울옷도 편하게…LG전자, 의류관리기 신제…
  • 삼성전자, QLED 게이밍 모니터 HDR 인증
  • LGU+, AI 대전 참전…네이버 힘 빌린다
  • [2017결산/휴대폰] 삼성전자·애플, 저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