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8년 임원인사 및 조직개편 시행…서성원 SKP 대표,  MNO사업부장으로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SK텔레콤이 ‘대한민국 대표 뉴 정보통신기술(New ICT) 기업’으로 전환을 선언했다. 이를 위한 임원인사 및 조직개편을 실시했다. 4대 사업부 조직을 도입 각 분야 성장을 지원한다.

SK텔레콤(대표 박정호)은 2018년 임원인사 및 조직개편을 단행했다고 7일 밝혔다.

SK텔레콤은 ▲이동전화(MNO: Mobile Network Operator)사업부 ▲미디어 ▲사물인터넷(IoT)/데이터 ▲서비스플랫폼 4대 사업부로 재편했다. MNO사업부장은 서성원 SK플래닛 대표가 맡았다. 미디어사업부장은 이형희 SK브로드밴드 대표가 겸임한다. IoT/데이터사업부장은 허일규 데이터사업본부장을 선임했다. 서비스플랫폼사업부장은 이상호 인공지능(AI)사업단장이 담당한다.

MNO사업부 산하에 ‘통합유통혁신단’을 신설했다. 4개 사업부가 공유하는 판매 유통 채널 인프라다. 개인(B2C)과 기업(B2B) 채널이 시너지를 낼 수 있도록 체질개선을 한다. 연구개발(R&D) 기능도 새단장했다. ‘AI리서치센터’를 만들었다. 최고경영자(CEO) 직속 테크 인사이트(Tech Insight)그룹‘도 뒀다. 각각 성장 R&D 영역에서 핵심 기술력 확보와 성장을 동시에 추진한다. 종합기술원은 ’ICT기술원‘으로 명칭을 변경했다. 4대 사업 핵심 상품 및 사업 기술지원을 강화한다.

또 기업 이미지 개선을 위해 ‘크리에이티브센터’를 설립했다. 브랜드/디자인 체계를 재정립한다. 성장 전략과 연계 기업 이미지 혁신을 추구한다. 종합적 마케팅 커뮤니케이션을 할 예정이다. 창조경제혁신(CEI)사업단은 ‘오픈 콜라보(Open Collabo)센터’로 이름을 바꿨다. 외부 변화 에너지를 수용 SK텔레콤의 혁신으로 연결하는 역할을 맡는다. 고객중심경영실은 ‘고객가치혁신실’로 명패를 갈았다. 고객 연결 채널로서 역할을 심화한다.

자회사 협력을 재고하기 위해 공유/협력형 스태프(Staff) 운영체계‘도 도입한다. SK텔레콤과 SK플래닛, SK브로드밴드 등 자회사는 SK그룹 내 ’ICT패밀리 회사‘로 상호 협력적 관계를 강화하는 한편 서비스 통합도 추진한다.

SK텔레콤은 “조직간 공유 협업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각 사업부장은 같은 공간에서 근무할 계획이며, 팀 단위 조직도 사업의 특성에 맞게 자율적으로 운영하도록 개편된다”며 “목표 달성을 위해 자연스럽게 힘을 모으고 일에 몰입할 수 있도록 상시적으로 유연하게 조직과 인력이 구성 운영된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이번 조직 개편을 통해 시장과 사회가 원하는 빠르고 강한 혁신을 이뤄내 대한민국 대표 뉴 ICT 기업으로 자리매김 하겠다는 계획”이라고 전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겨울옷도 편하게…LG전자, 의류관리기 신제… 겨울옷도 편하게…LG전자, 의류관리기 신제…
  • 겨울옷도 편하게…LG전자, 의류관리기 신제…
  • 삼성전자, QLED 게이밍 모니터 HDR 인증
  • LGU+, AI 대전 참전…네이버 힘 빌린다
  • [2017결산/휴대폰] 삼성전자·애플, 저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