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 오픈 2개월만에 일 최대 거래액 10조원 달성

2017.12.20 15:18:54 / 이상일 2401@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이상일기자] '카카오스탁'을 서비스하는 두나무(대표 송치형)가 운영하는 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가 서비스 오픈 2개월 만에 회원수 총 120만명, 일 평균 이용자 100만명, 동시접속자 30만명의 기록을 세웠다고 밝혔다. 일 최대 거래액은 10조원, 12월 기준 일 평균 거래액은 5조원에 달한다. 

업비트는 가상화폐 거래를 지원하는 거래소로 지난 10월 새롭게 출범, 오픈 베타 및 정식 서비스 기간을 통해 일궈낸 성과를 20일 공식 발표했다. 

업비트는 세계적인 보안 기술과 함께 편리한 유저인터페이스(UI) 및 기능을 지원하는 멀티 플랫폼으로, 국내 투자자들에 최적화 된 거래 환경을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업비트는 이와 같은 폭발적인 이용 증가에 대응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으며, 안정적 거래 지원을 위해 빠른 속도로 서버를 증설하는 한편, 개발 및 운영진이 24시간 모니터링을 하는 전일 시스템을 가동 중이다. 

이를 위해 2달 만에 1000대가 넘는 서버를 확보해 운영 중이며, 현재도 지속 확장 중에 있다. 고객센터 규모 또한 원활한 상담 지원을 위해 충원에 가속을 붙이고 있다. 

또, 비트렉스와 연동된 마켓도 보다 안정적인 거래 지원을 위해 미국 현지와 긴밀한 협조를 진행하고 있으며 비트렉스 또한 서버 증설 등 만전을 기하고 있다. 업비트는 현재 원화마켓, 비트코인마켓, 이더리움마켓, 테더마켓 등 4개 마켓을 운영 중이며, 이 중 원화마켓은 업비트가 단독 운영을 기타마켓은 비트렉스 연동을 통해 제공중에 있다.

최근 이슈화 되고 있는 자율규제의 경우 정부 정책에 적극 부응해 나갈 계획이다. 일례로, 업비트는 이미 미성년자의 경우 신규가입을 막아 왔으며, 현재 회원으로 가입된 미성년 고객의 경우에도 올해 12월 말까지 출금 유예 기간을 거친 후 거래 금지를 도입 예정이다. 

업비트 관계자는 “업비트는 일반 거래소와 달리 PC, 모바일앱, 모바일웹 등 모든 플랫폼에 대해 기본적인 거래 제공 외에도, 실시간차트, 체결내역, 호가, 수익률 등 편의 서비스를 다양하게 제공하고 있어 대량의 트래픽 처리를 위한 방대한 인프라가 요구되고 있다”며, “고객 분들께 최적화 된 거래 환경을 제공해 드리기 위해 안정화를 최우선으로 총력을 기울여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이상일 기자>2401@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알뜰폰 영업 강화…KT엠모바일, 다이렉트몰… 알뜰폰 영업 강화…KT엠모바일, 다이렉트몰…
  • 알뜰폰 영업 강화…KT엠모바일, 다이렉트몰…
  • 노트북도 S펜…삼성전자, ‘노트북펜S’ 선봬
  • LG전자, 에너지 시장 공략 확대…ESS 신제품…
  • 올해 이커머스 이용자, 쿠팡·위메프 ‘약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