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통위, 방송분야 금지행위 익명 제보센터 개설

2017.12.28 14:46:30 / 채수웅 woong@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채수웅기자] 방송통신위원회(위원장 이효성)는 28일 방송·방송광고 시장의 불공정행위 근절을 위해 ‘방송분야 금지행위 익명 제보센터’를 개설했다고 밝혔다.

방통위는 “채널제공 및 프로그램사용료, 방송광고 거래관계에서 약자의 지위에 있는 중소 방송사업자, 방송채널사용사업자(PP) 및 광고대행사 등이 금지행위 위반내용을 직접 신고하기가 어려운 점을 감안해 익명으로 위반행위를 신고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해 센터를 설치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익명제보센터는 제보자의 아이피(IP)주소가 별도로 수집되지 않도록 해 제보자의 신원이 드러나지 않도록 했다. 제보된 사건을 조사·처리하는 과정에서도 조사 대상을 제보된 특정 거래로 한정하지 않고 여러 건을 묶어 조사하는 등의 방법으로 제보 대상이 제보자의 신원을 추정하지 못하도록 운영할 계획이다.

익명제보센터는 방송통신위원회 홈페이지와 시청자미디어재단을 통해 이용할 수 있다. 제보자는 자신의 인적사항을 입력하지 않고도 익명제보센터에서 방송사·광고판매대행자 등의 불공정 행위를 제보할 수 있다.

방통위는 익명제보센터에 접수되는 사건에 대해서는 서면으로 정식 신고된 사건에 준해 처리할 계획이다. 다만, 익명제보는 익명성을 악용한 음해성 제보, 사실과 다른 제보가 있을 수 있음을 감안해 그동안 실시한 실태점검 자료 등 다양한 자료를 통해 제보내용을 사전에 충분히 검증한 후 조사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김동철 방통위 방송기반국장은 “그동안 불이익 받는 것이 두려워 제대로 이뤄지지 않던 방송분야 불공정행위 관련 제보가 활성화돼 방송사·방송광고판매대행자의 불공정 행위를 효과적으로 점검·시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채수웅 기자>woong@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LG전자, ‘KES2018’ 참가…‘… 삼성전자-LG전자, ‘KES2018’ 참가…‘…
  • 삼성전자-LG전자, ‘KES2018’ 참가…‘…
  • SKT, 삼성전자-노키아-에릭슨 5G 장비 연동…
  • SKB, “‘살아있는 동화’ 체험하고 책도 싸…
  • 갤럭시A7 ‘실속’ vs V40씽큐 ‘성능’…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