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박기록기자] KEB하나은행이 27일 발표한 '2018년 조직 개편 및 임원 인사'에선 예상했던대로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한 디지털 전략 강화에 초점이 맞춰졌다.

KEB하나은행은 그룹 2개, 단 1개, 본부 2개, 부서 9개 신설했다. 임원 인사와 관련, 리스크관리그룹의 황효상 전무가 부행장으로 승진했고, 하나은행(중국)유한공사 지성규 부동사장이 글로벌사업그룹 부행장으로 승진했다. 또 전무 5명 및 본부장 8명(상무1명 포함)이 승진했다.

▲KEB하나은행 미래금융그룹 한준성 부행장 (DD 자료 사진)

관심이 모아졌던 '디지털금융 역량 강화'와 관련, 미래금융 R&D본부와 미래금융전략부, 글로벌 디지털센터가 신설됐다. 

특히 이번 조직개편에선 미래금융그룹의 조직이 더욱 강화된 것이 눈에 띤다. 

미래금융그룹은 기존에 미래금융사업본부 1개로 구성됐었으나 이번에 미래금융R&D본부가 신설되면서 2본부 체제로 조직 규모가 확대됐다. 

한 미래금융R&D센터 산하에 '미래금융전략부'를 둠으로써 실행 조직을 강화했다.

KEB하나금융측은 "조직이 확대된 만큼 전체 미래금융그룹의 인원도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지만 관련한 인원 규모가 얼마로 늘어날 것인지는 추후 후속 인사가 나와봐야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KEB하나은행의 미래금융그룹은 한준성 부행장이 이끌고 있다. 미래금융그룹은 혁신적인 신기술에 기반한 디지털금융서비스 개발 및 상용화를 총괄하는 조직이다. 

특히 KEB하나은행은 미래금융그룹 주도로 내년에 글로벌 통합결제 플랫폼 네트워크인 ‘GLN(Global Loyalty Network)’서비스를 본격 확대할 것으로 점쳐지고 있기때문에 한 부행장의 역할이 더욱 주목된다. 

GLN은 플라스틱 카드나 종이 쿠폰 형태로 지급되던 멤버십 서비스를 모바일 환경으로 디지털 화폐(가칭 G코인)로 전활할수 있는 혁신적인 서비스로, 국내 은행권의 디지털금융서비스 경쟁의 글로벌화를 촉발시킬 것으로 점쳐진다. 

KEB하나은행은 기존에도 ‘하나멤버스’ 서비스를 통해 포인트의 현금 전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데 GLN 프로젝트를 통해 이를 글로벌 수준으로 확장하겠다는 전략이다. 이 서비스가 활성화되면 국민들이 외국을 방문할때 현지에서 신용카드외에 멤버십 포인트를 통해서도 결제가 가능하게 된다. 블록체인 기반의 결제인프라이기 때문에 보안이 뛰어나다. 

GLN은 현재 약 20개국 30여개 보드멤버가 참여하고 있다. KEB하나은행은 빠르면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GNL 앱을 선보일 것으로 점쳐진다. 

한편 KEB하나은행은 이번 조직개편에서 개인영업그룹 산하에 디지털금융사업단을 바롯해 디지털마케팅부, 기업디지털사업부 및 빅데이터구축센터도 신설했다. 이를통해 빅데이터 활용 및 디지털금융 영업 역량을 제고하고, 본점및영업점, IT간의 협업 시너지 창출을 통해 손님의 요구와 시장 변화에 대한 대응 역량을 강화했다는 설명이다.

<박기록 기자>rock@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Q7 시판…선택약정할인, 공시지원금… LG전자, Q7 시판…선택약정할인, 공시지원금…
  • LG전자, Q7 시판…선택약정할인, 공시지원금…
  • 삼성전자, 재생에너지 사용 확대
  • 세계 최대 게임쇼에 간 삼성 QLED TV
  • LG전자, 중가폰 ‘Q7' 출시…출고가 49만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