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채수웅기자] 의도적으로 제품 수명을 단축해 신형 제품으로 교체를 유도한 의혹을 받고 있는 애플이 비난여론에 결국 머리를 숙였다.

애플은 28일(현지시간) 미국 홈페이지를 통해 "구형 배터리를 가진 아이폰의 성능 처리 방법에 대한 고객 피드백을 들었다"면서 "사과한다"고 밝혔다.

다만 애플은 "제품 수명을 단축시키려는 의도는 없었다"며 "우리 목표는 아이폰을 가능한 오래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애플은 아이폰6 이후 사용자에 한해 배터리 교체 비용 일부를 지원하겠다는 계획도 내놓았다. 아이폰6 이후 기존제품에 대해 배터리 가격을 79달러에서 29달러에 제공하기로 했다. 아울러 내년 초에 아이폰 배터리 수명을 확인할 수 있는 운영체제도 제공하기로 했다.

그동안 애플은 신제품 판매를 위해 구형 제품의 성능을 고의로 저하시켰다는 의혹을 받아왔으며 사실로 확인됐다. 애플은 2014년부터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통해 배터리 상태에 따라 성능을 제한했다.

파장은 계속 확대되고 있다. 26일(현지시각)에는 뉴욕증시에서 2.54% 주가가 폭락했다. 시가총액이 하루만에 24.5조원이 증발했다. 27일(현지시각)에는 미국에서 9999억달러(1072조원)에 달하는 손해배상 소송에 피소되기도 했다. 한국 고객들도 소송에 가세했고 방송통신위원회가 소비자 피해 여부를 조사하기 시작했다. 애플 '배터리 게이트'는 부품 업체들에게도 악영향을 미치고 있다.

소송이 확대되고 잘못이 인정될 경우 애플은 천문학적 배상을 치뤄야 할 위기에 놓였다. 여기에 그동안 쌓아왔던 브랜드 신뢰도 추락할 수 있다는 점에서 내년 애플은 아이폰 출시 이후 최대 위기를 맞을 가능성이 높아졌다.

<채수웅 기자>woong@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1GB 파일도 2초 안에…SKT, 4.8Gbps 무선랜 도입 1GB 파일도 2초 안에…SKT, 4.8Gbps 무선랜 도입
  •  1GB 파일도 2초 안에…SKT, 4.8Gbps 무선랜 도입
  • 애플, 집토끼 ‘아이폰XS’·산토끼 ‘아이폰…
  • 삼성전자 ‘갤럭시A’ 신제품 공개…10월11…
  • 삼성전자, 동남아 고가 생활가전 확대 ‘시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