느려터진 지하철 와이파이, 기가급으로 빨라진다

2018.01.04 14:15:50 / 채수웅 woong@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채수웅기자] 느려터진 지하철 와이파이가 기가급으로 올라간다.

국내 연구진이 지하철에서 1Gbps급 데이터 전송이 가능한 모바일 핫스팟 네트워크(MHN) 기술을 개발, 서울시 지하철에 적용한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지난해 말 서울지하철 통신수준 향상사업을 위한 BMT(Bench Mark Test)를 통과했다고 4일 밝혔다.

서울지하철에 기가 와이파이 서비스 제공을 위한 MHN 기술 상용화를 추진하는 컨소시엄은 지난해 말 서울지하철 8호선 5개 역사 구간에서 개최된 최종 기술 검증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BMT에서는 8개의 상용레벨 MHN 백홀 기지국 장비를 설치해 달리는 열차에서 평균 전송속도 1.1 Gbps 이상을 기록했다.

이에 따라 향후 서울지하철에서 초고속 무료와이파이 상용 서비스 제공을 위한 물꼬가 트이게 됐다. 이 기술은 올해 6월 지하철 8호선에 시범 적용하고 연말까지 2호선으로 확대될 예정이다. 내년에는 서울지하철 1~9호선에 확대 적용될 예정이다.

또한 연구진은 MHN 기술의 차기 버전인 MHN-E 기술도 개발했으며 2월 개최되는 평창올림픽 기간에 관련 기술을 활용한 서비스 시연도 준비 중이다.

ETRI는 “MHN기술이 지하철 공공와이파이를 위한 이동무선백홀로 사용될 경우 기존 지하철에 설치된 10Mbps 정도의 백홀 속도를 지원하는 와이브로 기반 백홀 방식보다 100배 이상 데이터 서비스를 지하철 탑승객에서 제공할 수 있다”며 “밀리미터(mm)파를 지하철 이동무선백홀로 활용한 세계최초 상용서비스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채수웅 기자>woong@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LG시그니처’, 에비앙 챔피언십… LG전자 ‘LG시그니처’, 에비앙 챔피언십…
  • LG전자 ‘LG시그니처’, 에비앙 챔피언십…
  • 고가폰부터 가성비폰까지, 노치 원조 ‘나’……
  • 애플, ‘아이폰XS·아이폰XS 맥스·아이폰X…
  • SKT-KT-LGU+, IoT 격돌…2018 IoT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