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IoT ‘스마트싱스’+AI ‘빅스비’, 미래 삶 기반…부품부터 제품까지 전 분야 선도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삼성전자 ‘소비자가전전시회(CES)2018’에서 무엇을 보여줄까. ‘삼성 시티(Samsung City)’가 삼성전자 CES2018 전시주제다. 인공지능(AI)과 서물인터넷(IoT)이 삶을 바꾼다. 부품부터 제품까지 전 분야를 삼성전자가 선도하겠다는 각오다.

7일(현지시각) 삼성전자(대표 권오현 윤부근 신종균)는 오는 9일부터 12일까지(현지시각)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2018세서 참가 업체 중 가장 넓은 2768제곱미터 전시관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CES는 정보통신기술(ICT)업계 가장 큰 전시회다. 올해는 3900여개 업체가 참여한다. 150여개국 약 19만명의 관람객이 찾을 전망이다. 삼성전자는 삼성 시티에서 소비자가 일상생활을 속 할 수 있는 경험을 전달한다. 발광다이오드(LED) 사이니지(Signage, 광고판)로 구성한 초대형 파사드가 방문객을 맞는다.

삼성전자 모든 IoT 서비스는 ‘스마트싱스(SmartThings)’ 애플리케이션(앱)으로 조작할 수 있다. 빅스비는 스마트폰에서 스마트TV와 냉장고로 영역을 넓혔다. ‘앱비언스’는 화분 의자 조명을 IoT기기로 탈바꿈해준다.

초고화질(UHD)TV는 4K에서 8K로 업그레이드했다. AI 고화질 변환 기술을 내장해 저해상도 영상을 8K로 조정해준다. 삼성전자는 8K 퀀텀닷발광다이오드(QLED)TV를 선보였다. 종이의 설 공간은 점점 없어진다. 대형 종이에 아이디어를 공유하는 플립차트를 디지털로 대체했다. 55인치 화면을 갖춘 ‘삼성 플립’을 발표했다. 2018년형 ‘패밀리허브’ 냉장고는 가족의 목소리를 구분해 맞춤형 정보를 전달한다. 유통기한을 관리해 버리는 음식을 줄여준다. 하만카돈 AKG 스피커를 탑재했다.

또 빌트인 생활가전 ‘세프컬렉션 라인업’ 4종을 소개한다. 스마트폰 ‘갤럭시노트8’, 스마트시계 ‘기어스포츠’, 가상현실(VR) 기기 ‘기어VR’과 헤드마운트디스플레이(HMD) ‘오디세이’도 빠질 수 있다. S펜을 갖춘 노트북 ‘노트북펜’ 등 PC와 모니터 신제품도 관객의 발길을 잡는다.

한편 반도체 신제품은 별도 공간을 꾸몄다. 하만 전시관도 따로 있다. 반도체는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 ‘엑시노스9810’, 8TB NGSFF NVMe PM983 솔리드스테이트드라이브(SSD), 아이소셀 이미지센서 등이 대표다. 7나노 파운드리 공정 등 아울러 삼성전자만의 경쟁력을 부각한다. 자동차부품(VC)은 ‘디지털 콕핏’을 전시했다. 차에서 음성으로 차와 집의 IoT기기를 제어한다. 각종 정보는 3개의 화면으로 전해준다.

<라스베이거스(미국)=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선풍기도 IoT…LGU+ IoT선풍기 출시 선풍기도 IoT…LGU+ IoT선풍기 출시
  • 선풍기도 IoT…LGU+ IoT선풍기 출시
  • 디오스 20년…LG전자, 냉장고 판촉행사 개최
  • SKT, 5G 브랜드 ‘5GX’ 발표
  • SKT, 골드번호 5000개 추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