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현석 사장, “연결성 넘어 지능화 서비스 구현”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삼성전자는 더 많은 소비자가 누릴 수 있는 사물인터넷(IoT)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기기간 연결성을 넘어 지능화한 서비스를 구현하겠다.”

8일(현지시각) 삼성전자 소비자가전(CE)부문장 김현석 사장<사진>은 미국 라스베이거스 만달라이베이 호텔에서 열린 프레스컨퍼런스에서 이렇게 말하고 2020년까지 삼성전자 모든 스마트기기에 인공지능(AI) 기술을 탑재한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앞으로 다가올 사회의 핵심 트렌드를 ‘AI에 기반한 연결성’으로 정의했다. 홈(Home)-비지니스(Business)-모빌리티(Mobility) 3가지 상황별 시나리오를 통해 소개했다.

삼성전자 북미총괄 팀 백스터 사장은 “삼성전자는 수년 전부터 소비자의 삶에 더 나은 가치를 제공하기 위해 연결성에 주목해왔으며 올해는 그 약속을 구체화하고 실현하는 시기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그간 변화가 많은 정보기술(IT) 업계에서 TV 12년 연속 1위, 스마트폰 6년 연속 1위와 같이 놀라운 성과를 거두고 있으나 여기에 안주하지 않고 2017년에만 140억달러(약 14조9000억원)가 넘는 금액을 연구 개발에 투자하며 혁신을 위해 애쓰고 있다”고 전했다.

삼성전자는 40여개 파트너사, 370여개 기기 IoT 생태계를 확보했다. 스마트싱스 애플리케이션(앱)으로 IoT플랫폼을 묶었다. 하만 자동차용 IoT 클라우드와 연동 집과 차를 하나로 연결했다.

김 사장은 “소비자가 올 상반기 내 스마트싱스 앱 하나로 삼성의 모든 IoT 기기와 서비스를 제어할 수 있게 될 것”이라며 “스마트싱스 앱이 삼성 IoT 서비스의 아주 간편한 리모트 컨트롤이 되어 줄 것”이라고 언급했다.
빅스비와 녹스는 모바일을 넘어 삼성전자 전체 기기에 적용한다. 빅스비는 편리함 녹스는 안전을 책임진다. 음성만으로 삼성전자 스마트폰과 스마트TV 패밀리허브를 조작한다. 패밀리허브는 전체 스마트기기를 제어하는 허브 역할을 한다. 상반기 내 스마트싱스 파트너에 보안 인증 정책 가이드라인을 배포할 예정이다.

삼성전자 미국법인 조셉 스틴지아노 전무는 “삼성전자의 지능화된 IoT 기술이 사용자의 가사노동에 드는 시간과 부담을 줄여 더 의미 있는 일에 쓸 수 있도록 도울 것”이라며 “더 많은 소비자가 그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에코 시스템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했다.

삼성전자 미국법인 알라나 코튼 상무는 “최근 다양한 형태의 직업과 근무형태, 라이프스타일의 변화로 집과 사무실의 경계가 허물어지고 있다”며 “삼성전자의 스마트폰 스마트워치 태블릿 노트북 등 광범위한 모바일 에코 시스템과 스마트싱스가 언제 어디서나 편리한 업무 환경을 제공하는데 기여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하만 디네쉬 팔리월 대표는 “삼성과 하만의 최고 역량이 모아져 소비자는 집에서 자동차에 이르기까지 지능화된 서비스를 누릴 수 있게 될 것이며 향후 전장 업계에서 차별화된 솔루션으로 업계를 주도해 나갈 것”이라고 역설했다.

커넥티드카 및 자율주행차를 위해 5세대(5G) 이동통신은 필수다. 팔리월 대표는 “TCU(Telematics Control Unit)에 5G가 적용되면 단순히 운전 중 스트리밍 뮤직을 듣거나 교통 정보를 실시간으로 업데이트 해 주는 정도의 서비스가 아니라 도로 차량 행인에 대한 광범위한 정보를 종합적으로 처리함으로써 더욱 안전한 운행을 돕고 궁극적으로 자율주행 관련 업계 패러다임을 바꿔 놓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라스베이거스(미국)=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알뜰폰 영업 강화…KT엠모바일, 다이렉트몰… 알뜰폰 영업 강화…KT엠모바일, 다이렉트몰…
  • 알뜰폰 영업 강화…KT엠모바일, 다이렉트몰…
  • 노트북도 S펜…삼성전자, ‘노트북펜S’ 선봬
  • LG전자, 에너지 시장 공략 확대…ESS 신제품…
  • 올해 이커머스 이용자, 쿠팡·위메프 ‘약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