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두로 떠오른 스마트시티, IT서비스업계 대응은?

2018.01.09 09:43:46 / 이상일 2401@ddaily.co.kr

관련기사
미래창조융합협회, 중국 부신 신도시와 스마트시티 구축 협약 체결
대우정보시스템, 나주시 그린스마트시티 구축 사업 완료

[디지털데일리 이상일기자] 9일(현지시간) 열리는 세계 최대 IT·가전 전시회 ‘CES 2018’의 슬로건은 ‘스마트시티의 미래(The Future of Smart Cities)’다. 

세계 3대 가전·IT 전시회 중 최대 규모 행사인 CES에서 올해 화두로 스마트시티를 제시한 것은 이제 스마트시티가 본격적인 상용화단계에 접어들고 있음을 의미한다. 사물인터넷(IoT)으로 촉발된 스마트시티가 그동안의 실증단계를 거쳐 본격적인 시장이 형성되고 있다. 

스마트시티는 교통, 에너지, 빌딩 등 도시를 구성하는 주요기능에 IoT, 빅데이터, 인공지능 등 ICT기술을 적용해 생활의 편의성과 도시운영의 효율성을 높이는 것으로 국내 IT서비스업체들도 스마트시티 시장 개척을 위해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특히 이들 업체들은 해외 시장 공략에도 적극 나서는 등 국내 시장과 해외 시장 개척 투트랙 전략을 구사하고 있다. 

스마트시티는 사물인터넷과 빅데이터 분석 등 최근 IT서비스업체들이 집중하고 있는 IT신기술이 집약적으로 구현되는 형태다. 따라서 스마트시티에서의 경쟁력 확보는 미래 성장동력 확보를 위해서도 IT서비스업체들이 간과할 수 없는 분야이기도 하다. 

국내의 경우 과기정통부와 국토교통부가 주관하는 스마트시티 실증단지와 세계선도형 스마트시티 연구개발(R&D) 계획 등의 과제가 우선 주목된다. 이들 정부차원의 스마트시티 정책에 따라 IT서비스업체들이 사업에 참여, 관련 기술과 경험을 습득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를 바탕으로 IT서비스업체들은 해외 시장에 주목하고 있다. 해외의 경우 동남아 및 중동을 중심으로 계획 도시 구성이 각국 정부차원에서 진행되고 있는데 여기에 IT기술을 접목한 스마트시티 사업이 발주되고 있는 상황이다.  

LG CNS는 스마트시티의 핵심 인프라 중 하나인 스마트교통 사업을 중심으로 해외 개척에 나서고 있다. 말레이시아 도시철도 지선버스 시스템 및 버스정보시스템 구축 등 해외 사례를 바탕으로 글로벌 지능형교통시스템 발굴에 나서고 있다. 
 
롯데정보통신은 지난해 베트남 VNPT그룹과 스마트시티 구축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바 있다. VNPT그룹은 지난해 5월 한국을 직접 찾아 롯데정보통신이 롯데월드타워에 구축한 첨단솔루션 등을 베트남에 도입하기 위한 검토를 진행한 바 있다. 

롯데정보통신이 국내에 구축 및 운영중인 자동요금 징수시스템(AFC), 실내 위치기반서비스, 지능형 교통시스템(ITS), 사물인터넷(IoT), 지능형 보안시스템, 스마트 주차 시스템, 건물 자동제어 등을 앞세워 베트남 시장을 뚫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포스코ICT도 포스코 그룹차원에서 해외 스마트시티 구축 사업에 참여한다. 사업 첫 단계로 포스코ICT는 쿠웨이트에서 추진 중인 압둘라 신도시 건설을 위한 설계 사업에 참여했다. 이 사업은 쿠웨이트 수도 쿠웨이트시티에서 서쪽으로 30km 떨어진 알 압둘라 지역에 우리나라 분당 3배 크기(약 64.4km2)의 신도시를 건설하기 위해 마스트플랜을 세우고, 설계를 진행하는 것이다. 

시공까지 약 4.4조의 예산이 투입되는 이번 사업에서 포스코ICT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를 중심으로 하는 '코리아 컨소시엄'에 속해 오는 6월까지 스마트시티를 구축하기 위한 도시통합운영센터를 비롯한 ICT 인프라에 대한 설계를 담당할 계획이다.
  
스마트시티에 중요한 근간인 보안 시장도 IT서비스업체들의 먹이감으로 부상하고 있다. 특히 스마트시티에선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보안 및 결제 인프라 구성이 각광받고 있다. 

삼정KPMG는 최근 보고서를 통해 초연결사회의 취약점으로 꼽히는 보안에 대한 리스크 관리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보안 안정성을 확보하기 위해 현재 금융권에서 도입되고 있는 블록체인 기술을 접목해 볼 필요가 있다고 제안하기도 했다. 현재 정부차원에서도 스마트시티 인프라에 적용 가능한 블록체인 서비스 분야를 논의하고 있다.

실제로 삼성SDS와 SK㈜ C&C 등이 스마트시티에서도 활용 가능한 블록체인 기술에 대한 적용 가능성을 타진 중이다. 

한편 대통령 직속 4차 산업혁명위원회(위원장 장병규)는 제4차 산업혁명위원회 산하 스마트시티 특별위원회를 구성해 우리나라 스마트시티 조성‧확산방안 마련을 위한 국가 시범도시 기본구상, 스마트 도시재생 뉴딜 시범사업, 기존 성과 고도화・확산을 논의하고 규제 및 기업애로 발굴‧해소 등도 함께 검토할 예정으로 국내에서의 스마트시티 사업도 보다 속도를 낼 것으로 전망된다. 

<이상일 기자>2401@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선풍기도 IoT…LGU+ IoT선풍기 출시 선풍기도 IoT…LGU+ IoT선풍기 출시
  • 선풍기도 IoT…LGU+ IoT선풍기 출시
  • 디오스 20년…LG전자, 냉장고 판촉행사 개최
  • SKT, 5G 브랜드 ‘5GX’ 발표
  • SKT, 골드번호 5000개 추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