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동차를 스마트폰처럼…삼성전자-하만, AI부터 디스플레이까지 협업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자동차를 스마트폰처럼 이용하는 시대가 곧 온다. 운전 관련 모든 정보는 디지털로 수용한다. 인공지능(AI) 비서는 길안내와 차량정비 정보 등을 돕는다. 자동차에서 집 안의 생활가전을 제어한다.

9일(현지시각) 삼성전자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시작한 ‘소비자가전전시회(CES)2018’ 전시장에서 ‘디지털 콕핏’을 소개했다. 디지털 콕핏은 비행기 조종석 개념. 운전자는 운전만 하면 된다. 각종 정보는 4개의 디스플레이가 운전자와 동승자를 파악 알아서 전달해준다.

삼성전자 전장사업팀 박종환 부사장은 “디지털 콕핏은 차세대 카라이프를 보여준다”라며 “하만이 이미 자동차 업체에 납품하고 있는 부품을 사용해 자동차 업체가 채택만 하면 바로 상용화할 수 있는 수준의 완성도”라고 말했다.

운전자가 탑승하면 스마트폰을 인식해 체형과 설정을 맞춰준다. 삼성전자의 스마트폰과 스마트시계의 사용자경험(UX)을 이식했다. 조작은 갤럭시S와 기어S처럼 하면 된다. 빅스비에게 음성으로 명령을 해도 된다.

이원식 삼성전자 전장사업팀 전무는 “스마트폰을 사용하듯 승용차를 사용하면 된다”라며 “자동차에 최적화 한 빅스비는 한국어와 영어 등 경쟁사 AI 비서에 뒤지지 않는 수준의 인식률을 확보했다”라고 전했다.

스마트싱스 애플리케이션(앱)을 활용하면 청소를 하거나 에어컨을 켜고 끄는 등 집에 도착해 할 일을 줄여준다. 패밀리허브 냉장고는 식자재를 파악 장을 봐야할 것을 알려준다. 5세대(5G) 이동통신 또는 4세대(4G) 이동통신과 연결 콘텐츠를 즐길 수 있다.

박 부사장은 “안전 문제 때문에 디스플레이를 운전자용과 동승자용으로 배치했다”라며 “운전석에서는 운전 정보만 확인할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이 전무는 “자율주행차까지 감안 지금 발표한 디지털 콕핏은 현재 규제나 수준보다 한 두 단계 앞으로 나가있는 상태”라고 덧붙였다.

해킹 위험은 없을까. 박 부사장은 “갤럭시 스마트폰에 쓰인 ‘녹스’가 여기에도 적용돼 있다”라며 “하만도 자체적으로 보안 자회사를 보유하는 등 당연히 안전은 최우선 고려 대상”이라고 강조했다.

<라스베이거스(미국)=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인공지능 올레드TV 알리기 나섰다 LG전자, 인공지능 올레드TV 알리기 나섰다
  • LG전자, 인공지능 올레드TV 알리기 나섰다
  • KT, 5G VR 총싸움 게임 들고 ‘MWC2018’…
  • SKT, 5G 기술 해외 판매 나선다
  • [PLAY IT] ‘비명’과 ‘환호’ 난무…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