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위협, 우려 수준…5G 조기 상용화·규제 혁파 필요성 대두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5세대(5G) 이동통신의 초반 비즈니스 모델은 텔레매틱스가 빠를 것 같다. 5G는 지금하고는 다른 정도의 정확도와 지연속도를 보여준다. 가격은 자동차 안으로 들어갈 것 같다.”

9일(현지시각) SK텔레콤 박정호 대표<사진 왼쪽>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고 있는 ‘소비자가전전시회(CES)2018’ 삼성전자 전시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하고 자동차 관련 사업 본격화 뜻을 내비췄다. SK텔레콤은 CES2018에서 정밀지도 확보를 위해 지도업체 히어와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기아자동차와는 5G 자율주행차 콕핏을 전시했다.

박 대표는 “5G가 돼야 완전한 자율주행이 가능하다”라며 “5G는 오프라인 세상이 온라인으로 들어온다. 교통관제, 홈, 미디어 등의 영역이 향상되면 스마트시티”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번 행사가 정보통신기술(ICT) 영역에서 중국의 위협이 높은 수준에 도달했음을 알려주는 신호라고 진단했다.

박 대표는 “우리가 반도체를 많이 팔아 좋아했지만 우리에게 반도체를 사간 회사는 그 반도체를 활용해 데이터와 인공지능(AI) 등 우리랑 기술격차를 벌리고 있다”며 “4세대(4G) 이동통신 후반기에 오면서 중국이 빠르게 달려가고 있다. 오히려 한국이 기술격차를 걱정해야 할 정도”라고 평가했다.

한국이 ICT 경쟁력을 유지하기 위해선 5G 조기 상용화와 과감한 규제 혁파를 주문했다.

박 대표는 “5G를 경쟁력 있게 구축해 생태계를 만들어야한다. 그래야 한국이 테스트베드가 되고 수많은 기술기업이 서비스를 만들어갈 수 있다”며 “중국이 여기까지 어떻게 올 수 있었는지 생각해 봐라. 중국은 규제가 적다. 미국이 생각한 것을 중국이 실현하고 중국이라는 국가가 보호해준다”라고 말했다.

<라스베이거스(미국)=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美 세탁기 공장 가동…세이프가드 반… 삼성전자, 美 세탁기 공장 가동…세이프가드 반…
  • 삼성전자, 美 세탁기 공장 가동…세이프가드 반…
  • [CES2018] 스마트홈→스마트카→스마트…
  • [CES2018] 다시 찾은 TV 본연의 길…AI·…
  • [CES2018] 월풀, 삼성·LG 세탁기 ‘세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