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I 전략, 내부+외부 둘 다…박 CTO, “하나보다 여럿, 소비자 혜택 많아”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LG전자가 인공지능(AI) 전략을 ‘따로 또 같이’로 규정했다. 특화할 부분은 자체적으로 소화하고 서비스는 외부의 힘을 빌리는 형태다. 하나로만 할 때보다 더 많은 혜택을 소비자에게 전달할 수 있다는 판단이다. 삼성전자와는 다른 방향이다. LG전자의 선택이 어떤 결과를 가져올지 관심이 모아진다.

9일(현지시각) LG전자는 미국 라스베이거스 ‘소비자가전전시회(CES)2018’ LG전자 전시관에서 최고기술책임자(CTO) 박일평 사장<사진>이 AI 전략 기자간담회를 가졌다.

박 사장은 “지금은 세상의 판이 바뀌고 있다. 기술, 산업 전체 어떻게 보면 커다란 틀, 판이 바뀌고 있다”라며 “가장 뜨거운 것이 AI다. 이런 것이 세상의 모든 판을 바꾸는데 발전 속도가 무섭다”라고 평가했다.

LG전자는 CES2018을 통해 AI 브랜드 ‘씽큐’를 발표했다. 자체 AI ‘딥씽큐’는 물론 ▲구글 어시스턴트 ▲아마존 알렉사 ▲네이버 클로바가 들어가도 씽큐로 통칭한다.

박 사장은 “LG전자의 고민은 AI를 마케팅 도구가 아니라 고객에게 실질적인 어떤 가치를 전달할 수 있는지다”라며 “우리만의 기술로 고객에게 가치를 제공해주는 것은 세상이 변했기 때문에 안 통할 것 같다. 개방 전략을 취한 이유다. 하나만 쓰는 것보다 훨씬 해줄 수 있는 것이 많다”고 설명했다. 생태계의 주도권을 쥐는 것보다 고객에게 당장 도움이 될 수 있는 길을 택한 셈이다.

AI 협업이 다른 회사에 대한 의존도를 키우는 것이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선 여러 가능성 중 하나일 뿐이라고 일축했다. 자체 AI를 포기한 것이 아니기 때문에 만일의 경우에도 큰 문제는 없다고 강조했다.

박 사장은 “10년 전에 지금의 모습을 예측할 수 없을 정도로 빠르게 발전했다. 공존하면서 진화할 수 있느냐는 5년 후도 내다보기 어렵다. 하지만 현재로서는 공존한다. 기기 특화된 영역에선 우리만이 할 수 있는 것으로 차별화하고 제품 통해 제공하는 서비스는 협력을 통해하는 전략”이라고 말했다.

LG전자 AI연구소장 김평철 전무는 “딥씽큐와 어시스턴트의 관계를 보면 공항안내로봇에 음성대화가 있다. 4개 언어인데 한국어와 영어는 딥씽큐가 중국어와 일본어가 다른 기술”이라고 전했다. LG전자 TV상품기획담당 김상열 전무는 “TV의 경우 본질은 화질이다. 본질은 우리가 맡고 AI는 오픈 플랫폼”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LG전자는 TV, 냉장고, 세탁기 등 생활가전을 비롯 스마트폰, 자동차 부품, 공조 시스템 등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제품에 AI 기술을 접목하고 있다. 로봇 사업도 확대했다. ▲오픈 플랫폼(Open Platform) ▲오픈 파트너십(Open Partnership) ▲오픈 커넥티비티(Open Connectivity) 등 3대 개방형 전략을 취하고 있다.

<라스베이거스(미국)=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KT, “전화 많이 써도 배터리 걱정 끝” KT, “전화 많이 써도 배터리 걱정 끝”
  • KT, “전화 많이 써도 배터리 걱정 끝”
  • 삼성전자, 美 세탁기 공장 가동…세이프가드 반…
  • [CES2018] 스마트홈→스마트카→스마트…
  • [CES2018] 다시 찾은 TV 본연의 길…A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