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백지영기자] 현재 국내 금융권에서 클라우드 컴퓨팅을 이용하는 곳은 총 27개사로 총 52개 업무용 시스템에서 활용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9일 금융감독원이 공개한 ‘금융회사의 클라우드 컴퓨팅 이용 현황’에 따르면 이같이 집계됐다.

지난 2016년 10월 금융회사 등의 클라우드 컴퓨팅 이용 활성화를 위한 규제 개선이 발표되면서 현재 금융사 및 전자금융업자는 고객정보보호와 관련 없는 시스템의 클라우드 이용이 가능하다.

이에 따르면, 27개사를 업권별로 살펴보면 은행이 2곳으로 가장 저조했다. 증권사 6곳, 보험사 10곳, 카드사 4곳, 상호저축은행과 캐피탈 등 기타가 5곳 등이었다.

이들이 이용하는 52개 이용 시스템에서는 은행 2건, 증권 7건, 보험 16건, 카드 16건, 기타 11건 등으로 보험과 카드가 각각 30.8%로 가장 비중이 높았으며, 증권사가 13.5%. 은행이 3.8%로 가장 낮았다.

국내 클라우드 업체 이용은 35건(67.3%), 국외 클라우드 업체 이용은 10건(19.2%), 국내외 계열사 이용은 7건(13.5%)을 차지했다. 활용 용도를 보면 개인정보를 처리하지 않는 내부 업무처리가 22건(42.3%)으로 가장 많았고 대고객 부가서비스 14건(26.9%), 회사·상품 소개 9건(17.3%), 투자정보 분석 4건(7.7%) 등의 순이었다.

금감원은 “금융사는 클라우드 컴퓨팅 이용 활성화를 위한 규제개선의 취지에 맞게 정보유출 등의 보안리스크가 적은 내부 업무처리, 부가서비스 제공, 투자정보 분석 등의 용도로 적극 이용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또 이달 중 비중요 시스템 지정과 관련한 주요 질문에 대해 FAQ를 마련해 클라우드 컴퓨팅 이용과 관련한 금융회사 등의 편의성을 높일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재 금융사가 클라우드를 이용하기 위해선 먼저 대상 시스템을 비중요 정보처리시스템으로 지정한 후 클라우드 컴퓨팅 이용이 가능하다. 이 경우 클라우드 컴퓨팅 활용을 어렵게 하는 물리적 망분리 등 일부 규정의 적용을 배제할 수 있다. 다만 고유식별정보 및 개인신용정보를 처리하는 시스템은 비중요 정보처리시스템 지정을 통한 클라우드 컴퓨팅 이용이 어렵다.

<백지영 기자>jyp@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Q7 시판…선택약정할인, 공시지원금… LG전자, Q7 시판…선택약정할인, 공시지원금…
  • LG전자, Q7 시판…선택약정할인, 공시지원금…
  • 삼성전자, 재생에너지 사용 확대
  • 세계 최대 게임쇼에 간 삼성 QLED TV
  • LG전자, 중가폰 ‘Q7' 출시…출고가 49만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