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4일부터 18일까지 자동차부품 전시관 운영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LG전자가 2년 연속 미국 디트로이트 모터쇼를 찾았다. 자동차부품(VC) 사업 확대를 위해서다.

LG전자(대표 조성진 정도현)는 13일부터 28일까지(현지시각) 미국 디트로이트에서 열리는 ‘2018 북미 국제 오토쇼(NAIAS)’에 참여한다고 14일 밝혔다.

LG전자는 14일부터 18일까지 VC 기업(B2B2) 전용 전시관을 운영한다. LG전자는 지난 2014년 베이징 모터쇼를 시작으로 상하이 모터쇼와 프랑크푸르트 모터쇼 등 자동차 전문 전시회에 참여했다.

전시 주제는 ‘이노베이션 파트너(Innovation Partner)’다. 매번 같다. 파트너와 함께 혁신을 만들겠다는 목표를 담았다.

LG전자는 ▲구동모터, 인버터 등 전기차 구동 솔루션 ▲전동 컴프레서, 배터리 히터 등 전기차 공조 솔루션 ▲영상음향(AV) 내비게이션, 중앙디스플레이장치 및 액정표시장치(LCD) 계기판 등 인포테인먼트 기기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ADAS) 카메라 등 자율주행 장치 ▲올레드 리어램프 등 라이팅 솔루션까지 다양한 분야의 VC를 소개한다. LG화학도 차세대 배터리 소재 및 배터리팩 등을 선보인다.

LG전자 VC사업본부장 이우종 사장은 “이번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선보인 LG전자의 앞선 자동차 부품 기술력으로 글로벌 완성차 고객의 경쟁력 제고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갤럭시A’ 신제품 공개…10월11… 삼성전자 ‘갤럭시A’ 신제품 공개…10월11…
  • 삼성전자 ‘갤럭시A’ 신제품 공개…10월11…
  • 삼성전자, 동남아 고가 생활가전 확대 ‘시동
  • 로밍 인하, SKT·KT ‘경쟁’ LGU+ ‘관…
  • LG전자 ‘LG시그니처’, 에비앙 챔피언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