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의 힘’…작년 ICT 수출 1976억달러로 사상최대

2018.01.16 11:25:55 / 채수웅 woong@ddaily.co.kr

관련기사
반도체 거침없는 상승세…11월 ICT 수출 186억달러
반도체 수출 폭발…전체 ICT 수출 견인
9월 ICT 수출 192억달러…사상최고 또 경신

[디지털데일리 채수웅기자] 지난해 정보통신기술(ICT) 수출이 반도체 수출에 힘입어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16일 정부에 따르면 지난해 ICT 수출은 1976억달러, 수입 1021억달러, 무역수지는 956억달러 흑자로 잠정 집계됐다. 수출은 전년대비 21.6% 증가했다. 2월부터 11개월 연속 월별 최고액을 기록, 사상 처음으로 연간수출 1900억달러대를 돌파했다.
사상최대 실적의 주역은 단연 반도체다. 반도체 수출은 996억달러로 전년대비 무려 60.2%나 늘어났다. 단일 품목으로는 처음으로 900억달러대를 돌파했다. 메모리, 시스템 반도체 모두 좋은 성적을 기록했다. 메모리는 서버와 스마트폰의 고사양 D램 및 낸드플래시 수요 확대로 전년대비 90.7% 늘어난 671.7억달러를 달성했다. 시스템 반도체도 패키징 및 파운드리,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등의 통합제조(IDM) 업체의 물량 확대로 23.9% 늘어난 253.6억달러를 기록했다.

디스플레이도 302.9억달러로 전년대비 7.8% 증가하며 사상최대 실적에 기여했다. LCD 패널 수출은 경쟁심화 및 국내 업체들의 OLED로의 공정전환으로 감소했지만 OLED 패널 수요 확대로 전체 성장을 달성했다. 컴퓨터 및 주변기기 수출도 96.4억달러로 10% 증가했다.

반면 휴대폰 수출은 28.8% 감소한 190.4억달러에 그쳤다. 경쟁 심화로 인한 원가 인하압력 타개를 위한 해외 생산 확대로 감소폭이 확대됐다.

지역별로는 중국이 최대 수출국가 자리를 공고히 했다. 무려 1043.9억달러의 ICT 제품이 중국으로 수출됐다. 전년대비 22.2% 늘어났다. 휴대폰 수출은 38.6% 감소한 68.2억달러에 그쳤지만 반도체 수출이 67.6% 증가한 664.4억달러를 기록하며 역대 최고 수출액을 달성했다.
베트남 수출은 완제품 현지생산을 위한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등 부분품 수출이 증가하며 연간 전체로는 13% 늘어난 181.6억달러를 기록했다. 대 미국 ICT 수출도 반도체, 컴퓨터 등을 중심으로 수출이 늘어나며 13% 늘어난 257.8억달러를 달성했다.

수입은 반도체, 디스플레이, 컴퓨터기기, 휴대폰 등 대부분 주요 품목이 두 자릿 수 증가를 기록했다. 무역수지 흑자는 2016년 727억달러에서 956억달러로 큰 폭으로 증가했다. 중국이 632억달러로 가장 높은 흑자를 기록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올해 ICT 수출은 메모리, 시스템반도체, OLED 등 주력품목의 견조한 수요 등으로 상승세를 이어갈 것으로 전망했다. 다만, 미국의 규제정책, 브렉시트 협상 등 선진국의 정책 불확실성과 원화강세가 불안요인이 될 것으로 보았다.

<채수웅 기자>woong@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미세먼지 측정, 정교해야 하는 이유는?…KT… 미세먼지 측정, 정교해야 하는 이유는?…KT…
  • 미세먼지 측정, 정교해야 하는 이유는?…KT…
  • SKT, 삼성전자 ‘갤럭시와이드3’ 시판
  • [르포] 설거지하는 사람도 눈·귀가 즐거운…
  • 삼성전자, 동남아 테크 세미나 개최…QL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