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부품 전문 미디어 인사이트세미콘]

[디지털데일리 이수환기자] LG화학이 창사 이래 사상 최대 경영실적을 기록했다. 이와 관련해 31일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기업설명회’를 갖고 매출액 25조6980억원, 영업이익 2조9285억원의 2017년도 경영실적을 발표했다. 전년 대비 매출은 24.4%, 영업이익은 47.0% 대폭 증가한 수치다.

LG화학 최고재무책임자(CFO) 정호영 사장은 2017년 경영실적에 대해 “기초소재부문의 고른 수익 호조 및 전지, 정보전자소재 부문의 흑자 전환 등에 힘입어 전사 매출과 영업이익이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라고 밝혔다.

지난 4분기 실적은 매출액 6조4322억원, 영업이익 6150억원, 순이익 3381억원을 달성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16.7%, 영업이익은 33.2%, 순이익은 25.2% 증가한 것으로 4분기 사상 최대 실적이다.

LG화학은 4분기 실적에 대해 “기초소재사업의 고성과 지속 및 전지부문의 전기차 판매 호조와 에너지저장장치(ESS)전지 매출 확대 등으로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33.2% 대폭 증가했다”라고 밝혔다.

LG화학은 올해 매출 목표를 전년 대비 4.7% 증가한 26조9000억원으로 설정했다. 설비투자(CAPEX)는 기존사업의 경쟁력 강화와 신사업 육성 등에 전년 대비 52% 증가한 3조8000억원을 집행할 계획이다. 이는 사상 최대 규모로 주요 투자 내용으로는 ▲기초소재부문의 고부가사업 및 관련 원료 확보를 위한 투자 확대 ▲자동차전지 분야 대형프로젝트 양산 대응 및 핵심 역량 확보를 위한 기반 투자 확대 ▲소형 및 ESS전지 중심의 투자 확대 등이다.

사업부문별 구체적인 사업전략을 살펴보면, 기초소재부문은 ▲고부가 제품의 비중을 지속 확대하고 ▲경쟁력 있는 기초유분 확보를 위한 투자를 통해 시장 지위를 강화할 방침이다. 전지부문은 ▲소형전지는 신시장 사업 비중을 확대하고 ▲자동차전지 수주 프로젝트 양산 대응 및 수익성 중심의 수주 활동을 지속 전개하고, ESS전지도 투자와 사업을 적극 확대할 계획이다.

정보전자소재부문은 ▲기존사업은 고부가제품 비중 확대와 지속적인생산성 및 원가 혁신을 통한 안정적인 수익성 확보에 집중하고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에너지, 자동차 등 유망 성장 분야에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정호영 사장은 올해 연간 사업 전망과 관련해 “기초소재부문의 고부가 사업 기반 양호한 수익 창출 및 전지부문의 큰 폭의 매출 확대 등으로 견조한 실적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수환 기자>shulee@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에티오피아 자립 돕는다 LG전자, 에티오피아 자립 돕는다
  • LG전자, 에티오피아 자립 돕는다
  • 삼성전자, 국내 최대 용량 건조기 선봬
  • KT, 모바일 퓨처리스트 모집
  • KT, “전기차를 보조배터리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