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는 7일 2018년 프리뷰 미디어 행사 개최
- 남궁훈·조계현 각자 대표에 문태식 카카오VX 대표도 등장

[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카카오게임즈(각자대표 남궁훈, 조계현)가 게임업계 빅4로 발돋움할까. 오는 7일 카카오게임즈가 2018년 프리뷰(미리보기) 미디어 행사를 예정한 가운데 최고경영진의 입에 이목이 쏠려있다.

카카오게임즈는 카카오 내 게임사업 부문을 품게 되면서 업계 다크호스로 평가받고 있다. 모바일게임 플랫폼을 가졌다는 점에서 여타 게임업체가 넘보지 못할 경쟁력을 확보하고 있다. 덩치(매출)로만 보면 넥슨, 넷마블, 엔씨소프트 빅3에 미치진 못하지만 게임 생태계 영향력으론 빅3와 같은 반열에 두고 평가할 만하다.

더욱이 올해 카카오게임즈는 기업공개(IPO)를 앞두고 있다. 시기를 확정한 바 없지만 올 하반기 중 IPO가 예상된다. 투자자관계(IR) 인력 구성이 완료되면 본격적인 IPO 절차를 밟게 될 전망이다.

1일 카카오게임즈에 따르면 오는 7일 프리뷰 미디어 행사에 남궁훈, 조계현 각자대표와 함께 문태식 카카오VX 대표가 참석한다. 남궁훈, 조계현 대표는 각자 맡은 모바일과 PC게임 분야 올해 구상을 언급할 것으로 예상된다.

모바일 분야를 맡은 남궁 대표는 캐릭터 개성이 뚜렷하게 드러나는 이른바 ‘2차원 게임’ 퍼블리싱에 대한 강한 의지를 보인 바 있다. 마니아층을 겨냥한 전략이다. 대중에게 친숙한 카카오프렌즈 게임에 더해 2차원 마니아 게임과 고품질의 역할수행게임(RPG)까지 아우른 신작 라인업을 공개할지가 업계 관심사다.

퍼블리싱 전략과 함께 카카오게임즈 자체 개발력 확보도 중요 지점이다. 빅4로 올라서기 위해선 지금까지 공개된 카카오프렌즈 캐릭터 게임과 퍼블리싱 게임으로만 승부수를 던지기엔 다소 약한 감이 있다. 개발력 확보를 위한 제휴나 투자 등의 별도 전략이 공개될지도 주목된다.

PC게임 부문의 올해 구상은 검은사막과 배틀그라운드의 서비스 전략이 주축이 될 것으로 보인다. 배틀그라운드의 경우 PC방 점유율 기준 압도적 1위 게임에 올라 향후 서비스 계획에 대해 업계 관심이 크다. 배틀그라운드 PC방 유료화 전략도 미공개 카드로 남아있다.

카카오VX(전 마음골프)는 외부에 스크린골프 업체로 잘 알려져 있으나 내부에선 문태식 대표를 필두로 카카오게임즈와 함께 신사업을 위한 치열한 고민이 이어지는 중이다. 카카오게임즈가 양사 협업을 통해 가상현실(VR)·증강현실(AR) 기반의 원천 기술을 활용한 e스포츠를 준비한다고 밝힌 바 있어 프리뷰 행사에서 베일을 벗을 가능성도 있다.

이와 관련해 카카오게임즈 측은 “프리뷰 행사에서 첨단기술을 활용한 사업을 처음 공개하게 될 것”이라며 말을 아꼈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에티오피아 자립 돕는다 LG전자, 에티오피아 자립 돕는다
  • LG전자, 에티오피아 자립 돕는다
  • 삼성전자, 국내 최대 용량 건조기 선봬
  • KT, 모바일 퓨처리스트 모집
  • KT, “전기차를 보조배터리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