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탁명부 관리한 이광구 전 우리은행장, 불구속 기소

2018.02.02 15:08:07 / 이상일 2401@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이상일기자] 채용비리에 연루된 이광구 전 우리은행장이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북부지검 형사5부(구자현 부장검사)은 2일 우리은행의 공개 채용과정에서 청탁을 이유로 합격자를 조작한 이광구 전 우리은행장 등 6명을 업무방해죄로 불구속 기소했다고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이 전 은행장은 지난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청탁 명부’를 관리하면서 합격조건 미달인 37명을 유관 공직자, 고액거래처, 내부유력자의 자녀라는 이유로 합격시킨 혐의를 받고 있다.

특히 금융감독원, 국가정보원 등 유관 대외기관에서 청탁한 경우에는 가급적 서류전형에서 합격을 시켜준 것으로 나타났다.

합격자 서열을 조작해 기존 합격권에 있던 지원자를 불합격 처리한 경우도 있었다. 이들은 합격조건에 미달임에도 관련 서류의 합격(안)에 합격점을 찍어 합격 처리하고 기존 합격권에 있던 지원자는 불합격 처리했다. 또, 이들은 감사를 대비해 평가자료를 보존하지 않고 청탁명부와 함께 평가기록을 채용 직후 파기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상일 기자>2401@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KT, IoT전기자전거 선봬…출고가 79만원 KT, IoT전기자전거 선봬…출고가 79만원
  • KT, IoT전기자전거 선봬…출고가 79만원
  • LG전자, 로봇 기술 확보 해외로 눈 돌린다…육…
  • AI 경쟁 2막 ‘고도화’…SKT ‘HW도 직접…
  • 선풍기도 IoT…LGU+ IoT선풍기 출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