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7일 카카오게임즈 2018 전략 발표회에선 게임보다 신기술에 더욱 눈길이 쏠렸다. 게임회사가 이 같은 기술을 소개하는 사례가 흔치 않은데다 카카오게임즈 자회사 카카오VX(대표 문태식)가 그려갈 미래에 대한 기대감도 반영됐기 때문이다.

카카오VX(옛 마음골프)는 스크린골프 업체로 잘 알려져 있으나 카카오게임즈에 편입된 이후 카카오 플랫폼을 적극 활용한 신기술을 준비해왔다. 이날 첫 공개된 기술은 ‘골프 부킹’ 서비스다. 회사 측의 궁극적 목표는 ‘국내 최대 골프 플랫폼’ 구축이다.

골프 부킹 서비스는 카카오의 플랫폼의 대화형 인터페이스인 ‘챗봇’을 활용한 것이 특징이다. 1대1로 챗봇과 대화하면서 스크린골프와 골프장을 예약할 수도 있고 단체 대화방에 챗봇을 불러 여러 사람들과 얘기하면서 골프 약속을 잡을 수도 있다. 연내까지 1대1 챗봇 예약 서비스가 먼저 출시될 전망이다.

이용자는 이 서비스를 통해 단순히 골프 약속만 잡는 것이 아니다. 내비게이션과 카카오드라이버는 물론 날씨, 맛집 등 주변 지역 정보까지 연계돼 골프를 위한 원스톱 솔루션을 접할 수 있다. 결제도 대화방 내에서 이뤄진다.

문태식 카카오VX 대표는 “카카오 공동체에 편입이 되면서 인공지능(AI) 챗봇을 활용한 골프약속 서비스를 하게 됐다”며 “단톡방에 골프를 치러갈 친구들을 초대해서 예약도하고 결제도하고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서 문 대표는 “모빌리티 서비스가 붙어 빅데이터를 이용하면 차가 얼마나 막힐지 어느 골프장에 가는 것이 도움이 되는지 알 수 있다”며 “카카오 플랫폼을 적극 활용하겠다”고 강조했다.

골프 부킹과 함께 최근 유행 중인 홈트레이닝 서비스도 공개됐다. 카카오VX는 줄여서 ‘홈트’라고 불렀다.

홈트는 쉽게 말해 집에서 운동을 할 수 있게 도와주는 서비스다. 인공지능(AI) 스피커인 카카오미니에 카메라가 달리거나 별도 하드웨어를 통해 이용자 동작인식(모션캡처)을 하고 이용자의 관절 움직임까지 인식해 올바른 운동 자세를 추전하거나 칼로리 소모, 심박동수 등의 정보까지 일목요연하게 제공하게 된다.

문 대표는 “올해 말이나 내년이 되면 AI 스피커에 눈(카메라, 뎁스센서 등)이 장착될 것”이라며 “올해 프로토타입까지는 나올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카카오VX와 함께 관련 기술을 연구 중인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의 박지영 박사가 직접 설명에 나섰다. 박 박사는 “피가 얼굴로 올라가게 되고 내려가는 시점을 찾아내 심장박동주기도 기록할 수 있다”며 “어떤 운동을 했는지 또 주변 물체까지 인식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푸시업 동작을 할 경우 신체 한쪽이 카메라에 잡히지 않지만 AI가 관절의 움직임을 추정하는 단계까지 기술이 고도화돼 있다. ‘머리를 좀 더 떨어뜨리세요’, ‘엉덩이를 좀 더 내려보세요’ 등으로 자세 교정을 돕는다.

문 대표는 “저희가 생각하는 홈트 시스템은 강사들이 자기 영상을 올리고 운동하시는 분들이 찾아서 볼 수 있도록 하는 플랫폼”이라면서 “기술이 도움을 줄 수 있도록 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미세먼지 측정, 정교해야 하는 이유는?…KT… 미세먼지 측정, 정교해야 하는 이유는?…KT…
  • 미세먼지 측정, 정교해야 하는 이유는?…KT…
  • SKT, 삼성전자 ‘갤럭시와이드3’ 시판
  • [르포] 설거지하는 사람도 눈·귀가 즐거운…
  • 삼성전자, 동남아 테크 세미나 개최…QL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