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수기 사업 세계로 확대…국제공인시험기관 자격 취득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LG전자가 정수기 사업을 세계로 확대한다. 이를 위해 물을 전문적으로 연구하는 연구개발(R&D)조직을 만들었다. 국제공인시험기관 자격도 취득했다.

LG전자(대표 조성진 정도현)는 경남 창원R&D센터에 ‘물과학연구소’를 설립했다고 8일 밝혔다.

이 연구소는 국가 공인 수질검사기관이다. 한국인정기구(KOLAS: Korea Laboratory Accreditation Scheme) 인증을 획득했다. ▲물 속 유해성분을 제거하는 필터 ▲생산부터 사용 단계까지 제품의 상태를 깨끗하게 유지시키기 위한 핵심 기술 등을 연구한다. 연세대, 광주과학기술원(GIST) 등 국내 교수진으로 구성된 기술자문단도 꾸렸다. 공동으로 차세대 필터, 위생 솔루션, 정밀 수질 분석 등 물 관련 연구개발을 진행한다.

LG전자는 지난 2009년 국내 정수기 시장에 진출했다. 인도 등 글로벌 시장에서도 정수기 사업을 육성 중이다.

LG전자 홈어플라이언스&에어솔루션(H&A)사업본부장 송대현 사장은 “진정한 고객 가치를 제공하기 위해 제품 및 서비스 품질 향상을 위한 기술 연구개발에 매진할 수 있는 인프라 및 환경을 조성하는 데에 지속 투자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알뜰폰 영업 강화…KT엠모바일, 다이렉트몰… 알뜰폰 영업 강화…KT엠모바일, 다이렉트몰…
  • 알뜰폰 영업 강화…KT엠모바일, 다이렉트몰…
  • 노트북도 S펜…삼성전자, ‘노트북펜S’ 선봬
  • LG전자, 에너지 시장 공략 확대…ESS 신제품…
  • 올해 이커머스 이용자, 쿠팡·위메프 ‘약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