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향후 사업 기회 공동 모색…대표급 회의, 추가 추진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SK텔레콤이 중국 알리바바그룹과 손을 잡는다.

8일 SK텔레콤(대표 박정호)은 박정호 대표와 알리바바그룹 마윈 회장이 서울 을지로 T타워에서 모임을 가졌다고 밝혔다.

두 사람은 이 자리에서 차세대 정보통신기술(ICT) 사업에 대해 논의했다. 미디어 및 콘텐츠 사업 기회를 공동 모색키로 합의했다. 양사는 조만간 대표급 회의를 다시 추진키로 했다. 알리바바그룹은 전자상거래, 미디어, 온라인결제 등의 사업을 하고 있는 업체. 2016 회계연도 기준 매출 230억달러(약 25조원)를 달성한 바 있다.

SK텔레콤은 “마윈 회장이 SK텔레콤이 그린 ICT 청사진을 전해 듣고 흔쾌히 초청에 응했다”며 “박정호 대표와 마윈 회장은 양사가 뉴(New) ICT와 4차 산업혁명 생태계 확장을 선도하고 양국 협력의 가교가 되자는 데 뜻을 같이 했다”고 전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KT, 똑똑한 IoT 블랙박스 ‘딥플라이’ 선… KT, 똑똑한 IoT 블랙박스 ‘딥플라이’ 선…
  • KT, 똑똑한 IoT 블랙박스 ‘딥플라이’ 선…
  • 음식도 과학…LG전자 ‘식품과학연구소’ 개…
  • 터키 관문, 삼성전자 사이니지로 단장
  • LGU+, 아이돌 캐롤영상 덕질하고 기부는 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