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테스트베드 구축, 관련 사업모델 실증 진행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KT가 전기자동차를 보조배터리로 이용하는 기술의 상용화를 추진한다.

KT(대표 황창규)는 경기 성남시 분당사옥에 V2G(Vehicle to Grid, 양방향 충전) 테스트베드를 구축했다고 12일 밝혔다.

이 테스트베드는 전기차 배터리자원을 활용한 전력수요관리(EV-DR) 사업모델 실증에 쓰인다. 전기차에 저장한 전력을 보조배터리처럼 사용하는 방식이다. 전력수요감축(DR) 때 유용하다. KT는 일단 업무용 전기차에 EV-DR을 적용할 계획이다. KT는 작년 업무용 차량 약 1500대를 전기차로 교체했다. 향후 일반 전기차 대상 사업 예정이다.

김영명 KT 스마트에너지사업단장은 “향후 전기차 10만여대가 1시간 5KW 용량으로 DR시장에 동시 참여할 경우 화력발전소 1기 수준에 해당하는 전력을 대체할 수 있다”라며 “KT가 보유하고 있는 전기차와 충전인프라와 에너지 관제 역량을 기반으로 V2G 선도사업자로서 책임감을 갖고 시장 활성화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전력수요자원거래 시범사업 참여 삼성전자, 전력수요자원거래 시범사업 참여
  • 삼성전자, 전력수요자원거래 시범사업 참여
  • 미세먼지 측정, 정교해야 하는 이유는?…KT…
  • SKT, 삼성전자 ‘갤럭시와이드3’ 시판
  • [르포] 설거지하는 사람도 눈·귀가 즐거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