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형두기자] “레진 측에서 최근 두 작가를 고소하기 시작했죠. 제가 만화계 올해 30년째 몸담고 있는데, 정말 처음 경험해보는 일입니다. 언제나 작가, 플랫폼, 잡지사, 출판사 모두 오해가 있더라도 서로 잘 중재해가면서 살아왔던 곳인데. 어느 순간 작가에게 손해 배상을 청구하는, 이런 일은 정말 처음인 것 같습니다”(윤태호 한국만화가협회 회장)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 ‘레진 불공정행위 규탄연대(한국과학소설작가연대, 게임개발자연대, 대한출판문화협회)’ 주최로 열린 기자회견에서 윤태호 한국만화가협회 회장 등 만화계 인사들이 참석해 레진코믹스를 강도 높게 비판했다.

윤태호 회장은 “협회가 레진 측과 만나 블랙리스트 건에 대해 물었으나, 레진은 뉴스에서 방영됐던 증거들에 대해서도 부인했다”며 “그 자리가 소모적이었다는 결과밖에 남지 않았다”고 말했다.

윤 회장은 “웹툰이 잘되고 있다고들 하지만 작가들에게 피부로 느껴지는 것이 무엇이 있나”며 “플랫폼이 작가를 거래 당사자로 생각하고 있는 것인가, 그들이 내미는 계약서가 공정한가, 작가들이 문제제기 했을 때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는가”라고 반문하기도 했다.

그는 “이번 레진 사태의 결과에 따라 플랫폼과 작가 관계가 상징적으로 변할 것”이라며 “두 작가를 외롭게 두지 않고 한국만화가협회가 든든한 백업을 위한 모든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두 작가 중 미치 작가는 “블랙리스트를 공개한 언론에 대해서는 법적 조치 못하면서, 힘없는 작가를 상대로 보복성 조치하고 있다”며 “도 넘은 갑질에 허탈함과 괴로움을 느낀다”고 호소했다.

이날 규탄 연대는 레진코믹스 측에 “▲작품을 볼모로 삼아 작가들에게 저지르는 부당행위를 멈출 것 ▲얼토당토 않은 소송을 취하할 것 ▲계약서의 불공정 조항을 모두 재검토해 삭제 및 수정할 것”을 요구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유은혜 의원도 참석해 목소리를 냈다. 유 의원은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간사를 맡고 있다.

유 의원은 “문화 산업계의 고질적 불공정 관행들이 웹툰 산업계에서도 만연하다는 사실이 드러났다”며 “작가들이 받아야 할 응당한 창작의 몫을 제대로 지급하지 않았을 뿐만 아니라, 회사에 쓴소리를 한다는 이유로 관리, 전형적인 갑질 행태를 해왔다”고 비판했다.

유 의원는 “지금까지도 이런 불공정 행위가 만연하고 있다는 사실에 실망스럽고 놀랐다”며 “저희 상임위는 물론, 공정거래위원회에서도 이 문제에 대해 관심을 갖고 바로잡을 수 있도록 요청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레진코믹스는 지난달 30일 “허위 사실을 퍼트린 두 명의 작가에 대해 법무법인을 선임해 소장을 제출했다”고 밝힌 상태다. 이날 미치 작가의 발언에 따르면 손해배상 청구액은 5000만원이다.

<이형두 기자>dudu@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딜라이트닷넷] LGU+ 3위 탈출 승부수, ‘… [딜라이트닷넷] LGU+ 3위 탈출 승부수, ‘…
  • [딜라이트닷넷] LGU+ 3위 탈출 승부수, ‘…
  • KT, ‘더블할인 멤버십’ 개편
  • 레드벨뱃이 AI 홀로그램 속으로…SKT, ‘홀…
  • 삼성전자, 인도 공조시장 노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