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스코 “클라우드 트래픽 폭증, 2021년 데이터센터 트래픽 95% 차지”

2018.02.22 17:09:47 / 최민지 cmj@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최민지기자] 시스코는 2021년 클라우드가 전체 데이터센터 트래픽의 95%에 달할 것이라고 22일 밝혔다.

시스코의 연례 글로벌 클라우드 인덱스(GCI)에 따르면 연간 클라우드 데이터센터 트래픽은 2016년 기준 연간 6ZB에서 2021년에는 19.5ZB까지 연평균 27%의 성장률을 보인다. 대부분의 트래픽은 클라우드 서비스 및 애플리케이션에서 발생한다.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연간 클라우드 데이터센터 트래픽은 2016년 연간 1.8ZB에서 2021년 6.4ZB로 상승한다. 전체 데이터센터 트래픽의 96%까지 이를 전망이다.

1ZB는 1TB 하드디스크 약 10억7374만개, 3MB 안팎의 MP3곡을 약 281조5000억건이나 저장할 수 있는 용량이다.

2021년 전체 데이터센터 워크로드는 2016년 대비 2.3배 증가하며, 클라우드 워크로드는 2.7배 늘어난다. 클라우드 데이터센터에서 94%의 워크로드가, 기존 데이터센터에서는 6%만을 처리하게 된다.

또한, 클라우드 워크로드에서 서비스형소프트웨어(SaaS)가 차지하는 비중은 2016년 71%에서 2021년 75%로 확대된다. 서비스형플랫폼(PaaS)은 8%에서 9%로, 서비스형인프라(IaaS)는 21%에서 16%로 감소한다.

시스코는 클라우드 트래픽 증가를 일으키는 요소로 ▲클라우드 아키텍처 도입 및 클라우드 아키텍처로의 이전 증가 ▲대규모 트래픽 로드를 감당할 수 있는 클라우드 데이터센터 탄력성 ▲디지털화로 인한 가상화, 표준화, 자동화 증대 등을 꼽았다.

보안 강화와 사물인터넷(IoT) 성장, 소비자·비즈니스 애플리케이션 증가도 클라우드 성장의 주요 요소다. 비즈니스 사용자의 경우 전사적자원관리(ERP), 협업, 분석 및 기타 디지털 엔터프라이즈 애플리케이션이 클라우드의 성장 분야로 조사됐다.

비즈니스 및 소비자 서비스 차원에서 데이터센터와 클라우드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면서 ‘하이퍼스케일 데이터센터’라고 불리는 큰 규모의 퍼블릭 클라우드 데이터센터가 도입됐다.

시스코 조사에 따르면 2021년 전세계 하이퍼스케일 데이터센터 수는 2016년 338개에서 약 2배 가까이 증가해 628개에 달할 것이며, 전체 데이터센터 서버의 53%를 차지한다.

<최민지 기자>cmj@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C랩 스타트업 열전 “화염 속 생명 찾… 삼성전자 C랩 스타트업 열전 “화염 속 생명 찾…
  • 삼성전자 C랩 스타트업 열전 “화염 속 생명 찾…
  • CJ헬로, 고객응대 AI조언자 도입
  • LGU+, 편의점 알뜰폰 판매 돕는다
  • LG전자, 유럽 공조 시장 공략 ‘확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