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지배구조 개편 마련…기업경험 없는 낙하산 CEO 방지

2018.03.04 21:15:25 / 채수웅 woong@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채수웅기자] KT가 지배구조 개선을 위해 정관 일부를 변경한다. 외풍에 흔들리지 않는 경영체제 마련을 위해 회장 추천 권한을 CEO 추천위원회에서 이사회로 변경하고 CEO 요건에 기업경영 항목을 추가했다.

KT는 이 같은 지배구조 개편 방안이 담긴 정관 변경 안건을 오는 23일 주주총회에서 의결할 예정이라고 2일 공시했다.

변경안에 따르면 최종 회장 후보 추천 권한을 CEO 추천위원회에서 이사회로 이관하기로 했다.

또한 회장후보 심사대상자를 심사하기 위해 회장후보심사위원회를 두기로 했다. 심사위는 심사기능만 갖고 이사회에 결과를 보고하도록 했다. 위원회는 사외이사 전원과 사내이사 1인으로 구성하기로 했다. 다만, 위원과 회장후보 심사대상자는 겸할 수 없도록 했다. 이후에는 지배구조위원회가 사내외 회장후보자군을 조사, 구성하고 이사회가 정하는 방향으로 회장 후보 심사대상자를 최종 선정하게 된다.

KT는 "권한이 집중된 CEO추천위원회 권한 중 일부를 지배구조위원회로 이관하여 심사프로세스를 단계화했다"며 "회장후보심사위원회는 심사 기능만 갖고, 이사회에 그 결과를 보고하도록 해 권한을 이양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회장후보심사기준에 기업경영경험도 추가됐다. 기존에는 경영, 경제에 대한 경험을 평가했지만 이번에 기업경영경험을 객관적으로 평가할 수 있는 과거 경영실적이나 경영기간 등을 심사기준에 넣어 경영과 무관한 정치권 낙하산 인사가 회장에 내려오는 것을 방지하도록 했다.

복수대표이사제도 명확히 했다. 회장은 이사회에서 결정한 업무를 집행하고 회사업무 전반을 총괄하고 회장이 추천해 선임된 대표이사는 이사회에서 직무와 권한 범위를 정하기로 했다.

이밖에 사외이사 선임 방안도 신설했다. 각 분야의 전문성, 공정성, 윤리의식 및 책임성을 보유하고 있는지 여부를 고려해 사외이사후보추천위원회가 추천하기로 했다.

<채수웅 기자>woong@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선풍기도 IoT…LGU+ IoT선풍기 출시 선풍기도 IoT…LGU+ IoT선풍기 출시
  • 선풍기도 IoT…LGU+ IoT선풍기 출시
  • 디오스 20년…LG전자, 냉장고 판촉행사 개최
  • SKT, 5G 브랜드 ‘5GX’ 발표
  • SKT, 골드번호 5000개 추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