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신현석기자] 대표 가상화폐(암호화폐) 비트코인이 900만원대로 가라앉았다. 세계 각국의 가상화폐 규제 움직임이 본격화되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오는 14일 미국 하원이 ICO(가상화폐 공개) 관련 청문회를 진행하는 데 이어, 19일엔 G20(주요 20개국) 회담에서 가상화폐가 주요 의제로 다뤄질 예정이다. 이를 통해 가상화폐 규제 논의가 한층 가속화될 것으로 보인다.

비트코인은 지난 3월9일 1000만원 선이 붕괴된 이후, 10일 다시 1000만원대를 회복하는가 싶더니, 다시 11일 오전부터 900만원대로 가라앉았다.

11일 국내 가상화폐거래소 빗썸에 따르면, 비트코인 가격은 오전 8시40분 현재 984만2000원이다. 지난달 21일 1400만원대 위로 치솟았던 비트코인은 이후 2월말과 3월 초까지 1100만원~1200만원대를 횡보해왔다. 그러다 지난 8~9일부터 하락폭이 깊어지면서 900~1000만원대가 됐다. 11일 오전 9시20분을 넘기면서는 969만원대까지 떨어졌다.

이 외, 11일 오전 8시42분 현재 이더리움(-5.85%), 리플(-6.75%), 비트코인 캐시(-6.84%), 라이트코인(-5.63%), 이오스(-6.45%) 등 다른 가상화폐도 모두 24시간 전 대비 하락세다. 글로벌 시세도 마찬가지다.

같은 시간 글로벌 가상화폐 통계사이트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비트코인은 현재 8850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이더리움(-4.95%), 리플(-5.78%) 비트코인 캐시(-5.02%) 등 거의 대부분의 코인도 24시간 전 대비 하락하는 모습이다.

업계에 따르면, 작년 말 이후 가상화폐 규제 속도가 높아지면서 가상화폐로 몰렸던 투자자들의 발길도 뜸해진 것으로 파악된다. 특히 지난 1월 말 이후 가상화폐 실명제가 실시되면서 가상화폐 시장 위축세는 더 뚜렷해진 것으로 분석된다. 정부가 자금 세탁 등을 이유로 가상계좌 발급에 제한을 두면서, 가상화폐 시장에 신규 자금 유입이 원활하지 않게 된 모양새다.

외국에서의 규제 움직임도 최근 가상화폐 하락세에 영향을 끼친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 7일(현지시간)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는 “가상화폐를 거래하는 거래 플랫폼은 반드시 SEC에 공식 사업자로 등록해야 한다”며 가상화폐거래소 등록제 시행 방침을 밝힌 바 있다.

이를 두고 업계에선 미국이 연방정부 차원에서 가상화폐를 제도권 안으로 끌어들이려는 의도라고 해석하고 있다. SEC는 “그동안 온라인 상의 많은 가상화폐 거래 플랫폼이 마치 SEC에 등록된 거래소처럼 여겨져왔다”고 지적했다.

오는 14일엔 미국 하원 금융서비스위원회 산하 자본시장·증권·투자소위원회가 ICO에 대한 청문회를 진행한다. 최근 미국은 ICO을 제도권 내로 편입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법규 바깥에 존재하고 있는 ICO를 제도권 안으로 끌어들임으로써 이와 관련한 불법 행위를 최대한 근절하겠다는 처사로 풀이된다. 미국 뿐 아니라, 최근 세계적으로 ICO를 제도권 내로 편입하려는 분위기다. 한국에선 ICO가 금지된 상태다.

8일 일본에서도 가상화폐거래소에 대한 규제 소식이 전해졌다. 일본 금융청이 정식 등록 절차를 거치지 않는 가상화폐거래소 비트스테이션, FSHO 2곳에 대해 한 달 간의 업무 정지 명령을 내린 것이다. 두 거래소가 고객 자산을 사적으로 유용했다는 이유다.

오는 19일부터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열리는 G20(주요 20개국)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 회담에도 관심이 쏠린다. 이날 회담에서는 가상화폐가 주요 의제로 다뤄질 예정이다. 이를 통해 가상화폐에 대한 글로벌 규제 움직임이 더욱 본격화될 가능성도 있다.

<신현석 기자>shs11@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C랩 스타트업 열전 “화염 속 생명 찾… 삼성전자 C랩 스타트업 열전 “화염 속 생명 찾…
  • 삼성전자 C랩 스타트업 열전 “화염 속 생명 찾…
  • CJ헬로, 고객응대 AI조언자 도입
  • LGU+, 편의점 알뜰폰 판매 돕는다
  • LG전자, 유럽 공조 시장 공략 ‘확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