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SDI-포스코, 칠레 리튬 프로젝트 최종사업자 선정

2018.03.11 10:03:59 / 이수환 shulee@ddaily.co.kr

[전자부품 전문 미디어 인사이트세미콘]

[디지털데일리 이수환기자] 삼성SDI-포스코 컨소시엄이 칠레 리튬 프로젝트 최종사업자로 선정돼 칠레에 양극재 공장을 건설한다. 지난 9일(현지시간) 칠레 생산진흥청(CORFO)은 삼성SDI-포스코 컨소시엄을 비롯한 중국 푸린, 칠레 몰리멧 3개사를 리튬 프로젝트 최종사업자로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칠레 생산진흥청은 지난해 5월부터 자국의 리튬 후방산업 확대를 위해 칠레 현지에 리튬이온배터리의 핵심 소재인 양극재 사업에 투자하는 사업자에게 리튬을 장기간 공급할 계획임을 밝히고 입찰을 진행했다.

한국, 칠레, 중국, 벨기에, 캐나다 등 총 12개의 기업이 칠레 정부 주관 입찰에 참여했으며, 칠레 생산진흥청은 두 차례의 심사를 통해 삼성SDI-포스코 컨소시엄을 비롯한 중국 푸린, 칠레 몰리멧 3개사를 리튬 프로젝트 최종사업자로 선정했다.

삼성SDI와 포스코는 575억을 투자해 칠레 북부에 있는 메히요네스시에 양극재 생산 합작법인을 설립할 예정이다. 이 법인은 칠레 정부로부터 리튬을 공급받아 2021년 하반기부터 연간 3200톤 규모의 전기차용 양극재인 NCA(니켈·코발트·알루미늄)와 NCM(니켈·코발트·망간) 등을 생산할 예정이다. 삼성SDI와 포스코는 시장 상황에 따라 향후 칠레에 추가 생산설비를 건설하여 양극재 생산 규모를 확대할 계획이다.

지난해 5월 칠레 생산진흥청은 리튬 프로젝트를 착수하고 삼성SDI에 입찰 제안을 해왔다. 삼성SDI는 포스코와 컨소시엄을 구성하여 지난해 6월 프로젝트에 공동으로 참여하기로 하고 구체적인 협력방안을 협의해 왔다.

이번 합작사업으로 삼성SDI는 배터리의 핵심소재인 양극재를 장기간 안정적으로 공급받게 됐고, 포스코도 양극재 생산을 국내, 중국뿐만 아니라 칠레 현지까지 확대함으로써 글로벌 양극재 생산업체로 자리매김하게 됐다.

삼성SDI 전영현 사장은 “칠레 리튬 프로젝트로 설립되는 합작법인은 성장하는 전기차용 배터리의 안정적인 소재 공급에 중추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전했다.

<이수환 기자>shulee@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선풍기도 IoT…LGU+ IoT선풍기 출시 선풍기도 IoT…LGU+ IoT선풍기 출시
  • 선풍기도 IoT…LGU+ IoT선풍기 출시
  • 디오스 20년…LG전자, 냉장고 판촉행사 개최
  • SKT, 5G 브랜드 ‘5GX’ 발표
  • SKT, 골드번호 5000개 추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