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RI, 5G-와이파이간 끊김 없는 서비스 제공기술 개발

2018.03.13 13:02:32 / 채수웅 woong@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채수웅기자] 5세대(G) 이동통신과 와이파이(WiFi)간 끊김 없는 서비스 제공이 가능해진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KT와 랜버드테크놀러지, 에스넷아이시티 등 국내 중소기업들과 연구를 통해 사용자가 이동을 해도 5G와 와이파이간 제한 없는 이동서비스가 가능한 원천기술 개발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기존 망체계는 3G망, 4G LTE 망, 유선망 등이 별개로 운영되며 와이파이 또는 4G LTE의 사용 여부를 사용자가 결정하곤 했다.

이에 따라 그동안 스마트폰으로 데이터를 사용해 동영상을 보다가 지하철을 타게 되면 열차 내부의 와이파이로 핸드오버 핸드 오버가 잘 이뤄지지 않아 동영상이 끊기거나 지연되는 현상이 발생했었다. 하지만 앞으로는 5G, 와이파이, 유선가입자망 등 다양한 이종(異種) 유·무선 접속 환경이 단일 네트워크, 단일 제어체계 하에 수용돼 이같은 불편이 사라질 전망이다.

ETRI는 지난 2015년부터 다양한 이종 유·무선 접속 환경을 단일 네트워크로 수용, 단일한 신호체계로 제어하는 요구사항을 전제로 ‘5G 코어 네트워크’에 대한 연구개발을 진행해 왔다.

연구진이 개발한 기술은 5G와 와이파이 동시접속 상황에서 가입자(Access)망의 트래픽 부하나 서비스품질(QoS) 등 조건에 따라 개별 서비스 별로 최적의 접속망을 찾아 트래픽을 분산시켜 줄 수 있다. 또한, 각 가입자망 부하의 변화에 따라 개별 서비스 트래픽별로 동적 최적 경로를 재구성도 하게 되어 사용자에게는 최적의 품질을 제공하며 가입자망의 부하도 동적으로 제어할 수 있게 된다.

ETRI 네트워크연구본부 박노익 책임연구원은 “본 기술은 5G 시대에 필수적으로 적용되어야 할 기술”이라며 “그동안 다양한 서비스 시나리오를 고민해 표준규격 제정보다 앞서 기술개발을 이루어 낸 만큼 향후 기술을 선도할 수 있는 유리한 위치를 확보했다”고 밝혔다.

KT 이종식 상무도 “5G, 와이파이, 유선 등 다양한 유·무선 망에 상관없이 서비스를 연속적으로 이용할 수 있게 한다는 점에서 기술적 의미가 크다”며 “앞으로 상용 5G 망에서 유·무선 접속 방식에 상관없이 항상 최적의 품질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채수웅 기자>woong@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잉크젯 복합기 신제품 선봬 삼성전자, 잉크젯 복합기 신제품 선봬
  • 삼성전자, 잉크젯 복합기 신제품 선봬
  • KT, 웹툰 이어 웹소설도 ‘눈독’
  • SKT-삼성전자, ‘5G 전용 교환기’ 개발
  • KT, 데이터온 요금제 가입자 50만명 돌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