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드래곤네스트M, 액토즈-카카오 공동 서비스

[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액토즈소프트(대표 구오하이빈)가 잘나가던 옛 시절의 영광을 되찾을까. 간판 지식재산(IP)인 드래곤네스트를 앞세운 모바일게임 ‘드래곤네스트M’을 오는 27일 국내 출시한다. 드래곤네스트M은 중국에서 흥행 돌풍을 일으킨 게임으로 국내 성공 여부가 주목된다.

13일 액토즈소프트는 르 메르디앙 서울 호텔에서 ‘드래곤네스트M for kakao’의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게임은 액토즈소프트와 카카오게임즈(각자대표 남궁훈, 조계현)가 공동 서비스를 맡는다. 안정적인 시장 진입을 위해서다.

드래곤네스트M은 지난해 중국 출시 직후 애플 앱스토어 인기 무료 게임 순위 1위, 매출 순위 2위에 오른 대형 흥행작이다. 작년 상반기 현지에서 20억위안(약 3400억원)의 매출을 일궜다. 국내 목표로는 출시 후 매출 톱3 진입을 내세웠다.

▲오명수 액토즈소프트 이사

액토즈소프트는 행사 내내 중화권 시장에서 드래곤네스트M 흥행성과 게임성을 인정받았다는 점을 강조했다.

오명수 액토즈소프트 사업개발총괄 이사는 ▲전 세계 2억명 이용자 확보 ▲중국을 배제해도 글로벌 11개국에 고르게 퍼져있는 이용자층 ▲중국 출시 당시 동시접속자수 110만명 돌파 ▲2017년 기준 중국 골든플럼어워드 베스트 해외 모바일게임 부문 선정 등을 내세웠다.

오 이사는 “드래곤네스트M for kakao는 액토즈소프트가 1년반 만에 출시하는 모바일 신작인 만큼 심혈을 기울여 준비하고 있다”며 “앞으로 대작 위주의 라인업으로 모바일게임 사업 역량을 강화한다. 그 선봉이 드래곤네스트M”이라고 힘줘 말했다.

드래곤네스트M 공동 서비스를 맡은 카카오게임즈의 이시우 사업본부장은 “한 시대의 획을 그을 만큼 인기를 끌었던 드래곤네스트 IP를 계승한 '드래곤네스트M for kakao'의 새로운 출발이 무척 기대된다”며 기대감을 내비쳤다.

게임은 PC온라인 원작의 세계관을 모바일로 그대로 옮겨온 것이 특징이다. 8년전 원작 성우를 그대로 채용해 음성녹음(더빙)을 진행했다. 5종의 영웅이 협업하는 전투 시스템, 100여종 스킬, 논타기팅 액션, 능력치 자동보정 대전(PvP) 시스템 등을 갖추고 사냥과 요리, 파티 등을 즐길 수 있는 홈랜드와 대륙탐험, 레이스, 퀴즈파티 등 전투 이외의 생활형 콘텐츠도 대거 포함돼 있다.

오 이사는 “좋은 콘텐츠를 기다려왔는데, 그것을 얻었고 다시 모바일게임 사업을 시작한다고 보면 될 것”이라며 “최상의 서비스를 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오 이사는 “WEGL e스포츠 종목으로도 운영한다”며 자신감을 보였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전력수요자원거래 시범사업 참여 삼성전자, 전력수요자원거래 시범사업 참여
  • 삼성전자, 전력수요자원거래 시범사업 참여
  • 미세먼지 측정, 정교해야 하는 이유는?…KT…
  • SKT, 삼성전자 ‘갤럭시와이드3’ 시판
  • [르포] 설거지하는 사람도 눈·귀가 즐거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