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부품 전문 미디어 인사이트세미콘]

[디지털데일리 이수환기자] 애플이 아이폰 텐(X)에 이어 올해 플렉시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를 장착한 스마트폰을 추가한다. 우선 협상 대상자는 삼성디스플레이다. LG디스플레이도 협상 테이블에 있으나 지난해 아이폰X이 만족할 만큼 팔리지 않으면서 가장 먼저 고려될 카드는 아니다. 장비, 소재, 물량 등 따져봐야 할 요소가 적지 않다는 게 이유로 꼽힌다.

18일 업계에 따르면 애플은 올해 추가로 OLED 스마트폰을 하나 더 추가할 계획이다. 여기서 가장 먼저 우선되고 있는 업체는 삼성디스플레이로 전해졌다. 애플 내부 소식에 정통한 관계자는 “아이폰X 판매량하고 관계없이 OLED 스마트폰을 하나 더 내놓는다는 게 애플의 전략”이라며 “(100만원 내외) 시장의 가격 저항선을 고려해 제품을 설계하는 것으로 안다”라고 전했다.

지난해 삼성디스플레이는 애플에 1억대 가량의 OLED 패널을 공급하기로 했으나 아이폰X 판매가 기대에 미치지 못하면서 7000만대 내외에서 공급이 끊길 것으로 보인다. 올해 상반기까지 고려한 물량이다. 그나마 애플이 신형 아이폰에서 아이폰X보다 더 많은 물량을 요구했다는 점은 고무적이다. 시장 논리로 OLED 스마트폰을 대중화시키겠다는 애플의 의지가 워낙 강하다.

이 과정에서 애플은 삼성디스플레이가 충분한 OLED 패널을 생산해 가격을 낮출 것을 요구했다. 반대로 삼성디스플레이는 수율은 충분하니 시장에서 아이폰이 제대로 판매되지 못할 때를 대비해 일종의 ‘보증’을 제시했다.

업계에서는 아이폰X보다는 다소 많은 1억2000만대 수준에서 계약이 이뤄질 것으로 보고 있다. 추가될 1개 모델에 대해서는 삼성디스플레이와 우선으로 협상하고, 여의치 않다고 판단됐을 때 LG디스플레이가 추가되는 방식을 고려하고 있다는 게 중론이다.

앞서 삼성디스플레이 내부에서는 애플 아이폰X의 사례를 교훈 삼아 충청남도 탕정에 짓고 있는 A5 생산설비에 대한 논의가 활발했다. ‘초격차’와 ‘신중론’ 사이에서 나름대로 절충안을 찾은 셈이다. 일단 공장은 짓는다. 그리고 장비 발주 시기 조절, 폴더블과 같은 새로운 시장 개척을 우선하는 것으로 방향을 잡았다.

한 업계 관계자는 “액정표시장치(LCD)에서 OLED로의 전환은 당연하고 올해보다는 내년을 고려하고 있는 것이 삼성디스플레이 움직임”이라며 “LG디스플레이의 경우 30%대에 머물러 있는 수율을 최대한 빨리 끌어올리는 데 집중하고 있으며 하반기 반전에 기대를 걸어야 한다”라고 설명했다.

<이수환 기자>shulee@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선풍기도 IoT…LGU+ IoT선풍기 출시 선풍기도 IoT…LGU+ IoT선풍기 출시
  • 선풍기도 IoT…LGU+ IoT선풍기 출시
  • 디오스 20년…LG전자, 냉장고 판촉행사 개최
  • SKT, 5G 브랜드 ‘5GX’ 발표
  • SKT, 골드번호 5000개 추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