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트렉스 안면인식 ADAS제품 (사진=모트렉스)


[디지털데일리 신현석기자]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전문기업 모트렉스(대표 이형환)가 ADAS(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 Advanced Driver Assistance System)기능 뿐 아니라 졸음 운전자 파악도 가능한 신제품을 국내 출시할 예정이라고 26일 밝혔다. 

최근 국토교통부는 화물차·고속버스 등 장시간 운전으로 인한 졸음 운전 사고가 끊이지 않아 교통안전 강화대책 마련에 속도를 올리고 있다. 이 가운데 모트렉스는 카메라 영상인식 기술을 차량 내부로 확장시키며 졸음운전 사고 예방에 나섰다.

이번에 모트렉스에서 개발한 제품은 기존 블랙박스 제품과 달리 전방 카메라가 외부 영상을 처리하는 동시에 후방카메라가 운전자의 졸음운전(DSM) 상태를 파악할 수 있다.

DSM기술은 단순히 운전자의 상태를 확인하는 보안기능은 물론, 졸음운전 상태 체크기능, 위치이탈에 대한 상태까지 파악해 경보해주는 시스템 기술이다.

모트렉스는 “특히 이러한 기술은 일반 승용차보다 사고발생 시 인명피해가 큰 고속버스 및 화물차 같은 대형차량에 필수적인 제품으로 자리잡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국토교통부는 2018년부터 판매되는 차체 길이 11미터 초과 모든 대형버스에 ADAS 장착을 의무화하는 법안을 통과시킨 바 있다. 시장조사업체 가트너는 오는 2020년 차량 인포테인먼트 시장 규모를 228조원으로 예측하고 있다. 지난 2015년 차량 인포테인먼트시스템 시장규모 50조원보다 6배 증가한 수치다.

모트렉스는 작년 신흥국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공급량을 2016년보다 30% 정도 증가시켰으며, 다양한 신제품 출시를 통해 매출규모를 키우며 사업영역을 다각화할 계획이다.

회사 관계자는 “기존 제품들이 ADAS기술을 활용해 차량 외부사고에만 집중한 반면, 이번 제품은 실내 영상인식 기술로 확장해 내외부의 사고방지 및 예방에 효과적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회사는 DSM 시스템 외에도 ADAS기술을 기반으로 지속적인 연구개발 투자 및 제품 출시를 통해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제품포트폴리오를 다양화할 계획이다.

이형환 대표는 “자율주행차, 커넥티드카 등 스마트카 시대에 패러다임 변화와 함께 선제적으로 대응이 가능한 통합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제공하는 전문 기업이 될 것”이라며 “유망한 인재 확보 및 육성에 힘써 사업 경쟁력 강화에 노력 중”이라고 말했다.

<신현석 기자>shs11@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C랩 스타트업 열전 “화염 속 생명 찾… 삼성전자 C랩 스타트업 열전 “화염 속 생명 찾…
  • 삼성전자 C랩 스타트업 열전 “화염 속 생명 찾…
  • CJ헬로, 고객응대 AI조언자 도입
  • LGU+, 편의점 알뜰폰 판매 돕는다
  • LG전자, 유럽 공조 시장 공략 ‘확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