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된 AWS 리:인벤트 행사장

[디지털데일리 백지영기자] 아마존웹서비스(AWS)가 오는 18~19일 서울 코엑스에서 개최하는 ‘AWS 서밋’에 비용을 내고 참여하는 파트너사가 지난해에 비해 2배로 늘어난 것으로 전해졌다. 부스당 비용은 적게는 3000달러부터 4만달러까지 다양하다. 적지 않은 비용임에도 불구하고 참여업체는 작년 30개에서 올해 60개로 대폭 늘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5일 AWS 및 관련업계에 따르면 AWS코리아는 올해 ‘AWS 서밋’ 기간 동안 파트너 및 고객사의 솔루션을 전시하는 ‘AWS 엑스포’ 공간을 아예 별도로 운영한다. 

지난 2015년부터 국내에서 시작된 ‘AWS 서밋’은 클라우드에 대한 관심이 늘어나면서 매년 참관객이 늘어나고 있다. 2016년 참석자수는 3520명이었지만 지난해에는 7628명으로 2배 늘었다. 올해 행사에는 1만여명 이상이 참석할 것으로 예상된다.

참관객수가 늘면서 AWS의 국내 주요 파트너사들의 참여도 늘어나고 있다. 2016년 29개, 2017년 30개 파트너가 참가했지만, 올해는 2배인 60개가 참여한다. 이중 5개는 LG전자 등 고객사 부스다. 파트너 참가 비용은 스폰서 등급에 따라 가장 높은 등급인 다이아몬드부터 플래티넘, 골드, 실버, 브론즈로 구분된다. 올해는 처음으로 이그지비터(Exhibitor) 등급을 신설했다. 다이아몬드 등급에는 글로벌 파트너인 인텔이 참여한다.

비용에 따라 발표 세션이나 부스 크기 등이 차이난다. 4만달러를 내고 참여하는 플래티넘 등급에는 올해 메가존, BSG파트너스, 베스핀글로벌, GS네오텍 등 4개사가 확정됐다.

또 골드 파트너(3만5000달러)에는 코오롱베니트, 테크데이타, 영우디지털, NDS 등 10개사, 실버 파트너(2만달러)는 오픈소스컨설팅, 롯데정보통신, 안랩, KINX등 10개사, 브론즈 파트너(1만달러)는 삼성SDS, LG CNS, 웅진, 루브릭 등 17개사, 올해 신설된 이그지비터(3000만달러)는 다우기술, LG유플러스, 센드버그 등 13개사가 참여한다.

이 비용에 환율적용, 부가세 등이 더해져 플래티넘 파트너는 4800만원, 실버 파트너의 경우 최소 2400만원 가량을 내야한다. AWS는 파트너 참가비용으로만 최소 10억원 이상의 수익을 거둬들이는 셈이다.

한 파트너사 관계자는 “AWS가 파트너 돈으로 행사를 치른다는 얘기가 있을 정도”라며 “하지만 국내에 이정도 규모의 클라우드 행사가 없을 뿐더러 실제 AWS 사용자들이 많이 참석하기 때문에 잘만 준비하면 매출상승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백지영 기자>jyp@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배너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잉크젯 복합기 신제품 선봬 삼성전자, 잉크젯 복합기 신제품 선봬
  • 삼성전자, 잉크젯 복합기 신제품 선봬
  • KT, 웹툰 이어 웹소설도 ‘눈독’
  • SKT-삼성전자, ‘5G 전용 교환기’ 개발
  • KT, 데이터온 요금제 가입자 50만명 돌파